꿈꾸던 그날이 왔다!” 인천교육 광장토론회에 다양한 의견 쏟아져
상태바
꿈꾸던 그날이 왔다!” 인천교육 광장토론회에 다양한 의견 쏟아져
  • 조성화
  • 승인 2019.09.1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교육청 잔디광장 등에서 400여명의‘시민교육감’과 함께 교육현안 토론 진행해
교직원 및 시민들, 숙의 및 공론화 과정을 통해 2020 인천교육 정책방향 모색
‘광장토론회’로 인천교육 방향 모색 및 시민의 목소리를 실제 정책에 반영
대안교육 및 학업중단, 입시제도, 동북아 평화 등 교육현안의 해결방안 모색
[내외신문]조성화 기자=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18일(수) 인천시교육청 잔디광장에서 400여 명의 시민과 함께 ‘제2회 인천교육 광장토론회’를 개최했다.

 

▲_인천시교육청_광장토론회
▲_인천시교육청_광장토론회
▲_인천시교육청_광장토론회
▲_인천시교육청_광장토론회

 

1부 정책토론회에서는 인천교육의 현안 문제로 학업중단예방, 평화교육 등 10개 분과에서 총 95개의 토론 주제에 대해 ‘시민교육감’의 다양한 의견들이 쏟아졌다.

 

이어진 2부 만민공동회에서는 교육감과의 대화를 통해 ‘학생부 종합전형 개선방안’, ‘일요일 학원휴무제’, ‘기초학력 진단고사’ 등 개혁이 필요한 교육 의제에 대해 광장에서 심도 깊은 토론이 이어졌다.

 

도성훈 교육감은 “단 한명의 아이도 소외되지 않도록 위기학생을 지원하는 대안교육 시스템 강화, 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해 마을 주도형 학교연계 프로그램 개발 등 우리 아이들이 학교 안팎에서 행복한 배움이 일어나고 삶의 힘이 자라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토론회에서 시민교육감들께서 제안한 내용들은 9월 중 사업부서의 검토를 거쳐 2020년 교육 정책 및 예산에 실제로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개최된 제1회 인천교육 광장토론회에서는 진로진학, 행복배움학교 등 13개 분과에서 127개의 정책의제를 토론한 뒤 사업부서의 검토를 거쳐 72개를 정책반영 의제로 확정하였다. 이를 위해 총 139억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현재 해당 사업이 시행중이다.

 

토론회에 참가한 한 시민은 “독립운동가 및 임시정부 건물 배경 사진촬영 행사와 ‘정책온도계’, 미래혁신 교육체험 등 부대행사도 신선했지만, 무엇보다 시민과 함께 인천교육을 바꾸기 위해 토론회를 개최했다는 점과 격의 없는 교육감과의 대화를 통한 정책 반영 의지 등 교육청의 변화와 소통 노력이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교육청 관계자는 “정책의 방향이 사업 설계 단계에서부터 교육구성원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있으며 2020년에도 변함없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외신문 / 조성화 기자 cho6125@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넷플릭스 더 킹: 헨리 5세 BIFF 상영 D-1
  • 대안정치,"조국 장관 문제로 나라는 분열되고 두 동강나고 분열..."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덕적에서 펼치는 Science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