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배 "최근 5년간 전기화재 사고로 1,524명 사상"
상태바
이종배 "최근 5년간 전기화재 사고로 1,524명 사상"
  • 백혜숙
  • 승인 2019.09.1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 안전, 대국민 홍보 및 교육·정기 점검 적극 추진해야"

 

▲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 (사진=이종배 의원 공식 블로그 캡처)

 

지난 강원 고성·속초지역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 원인이 전기설비 발화로 추정되는 등 전기로 인한 화재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최근 5년간 전기화재 사고로 1,524명 사상됐다"고 밝혔다.

 

이는 이 의원이 한국전기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전기화재사고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른 것으로, 2015년부터 올해 6월말까지 36,444건의 전기화재사고가 발생해 221명이 사망하고 1,303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전체 화재사고 196,937건의 18.5%에 해당한다.

 

연도별로 각각 2015년에는 7,760건의 전기화재가 발생해 300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2016년은 7,563건에 328명, 2017년 8,011건 217명, 2018년 9,240건에 525명, 올해(6월말 기준)에는 3,870건이 발생해 154명이 죽거나 다쳤다. 이는 평균 하루에 한 번꼴로 전기화재사고가 발생하고, 최소 한 명 이상이 사망하거나 다친 셈이다.

 

사고원인별로는 절연열화에 의한 단락이 9,113건으로 25%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미확인단락 8,888건(24.4%), 먼지· 습도로 인한 도전화 등 트래킹에 의한 단락 4,056건(11.1%), 과부하·과전류 3,632건(1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절연열화'란, 전기설비의 재질이나 기구 등의 전기 전달을 막아주는 절연재료가 노후 또는 성능이 저하되어 서로 다른 이극(異極)의 도체가 맞닿아 발생하는 것을 뜻하며, '도전화'란, 전기가 통하지 않는 성질이 변하여 전기가 흐를 수 있게 되는 현상이다.

 

발생장소별로는 주거시설에서 10,287건이 발생해 전체의 28.2%를 차지했고, 공장 등 산업시설에서 7,095건(19.5%), 음식점·상점·연회장 등 생활서비스 시설에서 6,060건(16.6%), 가로등·전봇대·도로 등 기타 시설에서 3,813건(10.5%), 공공기관·숙박업소 등 판매·업무시설에서 3,564건(9.8%)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9,390건(25.8%)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5,491건(15.1%), 경남 2,817건(7.7%), 경북 2,122건(5.8%), 부산 2,072건(5.7%), 충남 1,889건(5.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충북에서는 1,060건(2.9%)이 발생했다.

 

이종배 의원은 "전기전달을 막아주는 재료 미교체로 발생한 화재가 가장 많은 만큼, 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대국민 홍보 및 교육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주거시설 화재의 경우 소중한 삶의 터전을 잃을 수 있는 만큼, 시설 내 전기설비에 대한 정기점검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내외신문 / 백혜숙 기자 phs6601@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황교안,이학재 단식현장 찾아 격려...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무인단속으로 실시간 감시
  • 대안정치,"조국 장관 문제로 나라는 분열되고 두 동강나고 분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