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태풍 피해 농촌 지역 도움의 손길 이어져
상태바
광명시, 태풍 피해 농촌 지역 도움의 손길 이어져
  • 김윤정
  • 승인 2019.09.17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 지역에서 인력 부족으로 복구에 애를 태우고 있는 가운데 태풍이 지나간 직후인 9일부터 51사단(정영규 연대장)에서 174명의 군인들이 나서

태풍 '링링'으로 입은 농작물 피해 복구를 위해 경기도 광명시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 지나간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광명시는 비닐하우스 파손 290동, 비닐하우스 파이프 파손 27동 등으로 농촌 지역 피해가 가장 컸다. 농촌 지역에서 인력 부족으로 복구에 애를 태우고 있는 가운데 태풍이 지나간 직후인 9일부터 51사단(정영규 연대장)에서 174명의 군인들이 나서 벼세우기 2천㎡, 비닐하우스 60동을 복구했다.

또한 훈련으로 바쁜 중에도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60명의 군병력을 추가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16일에는 광명시자원봉사센터를 통해 광명시해병대전우회, 전국보일러설비협회광명시지부, 광명시자율방범연합회 회원 및 새마을운동광명시지회 회원 65명이 자원봉사에 참여해 비닐하우스 50동을 복구했다.

광명시작목반연합회 장일수 회장은 "태풍피해로 인한 농촌 지역 복구에 참여해 주신 51사단 및 자원봉사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태풍 링링으로 농촌 지역 피해가 커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아울러 피해 복구에 적극적으로 나서주신 51사단 장병 및 자원봉사자들께 정말 감사드리고 빨리 복구될 수 있도록 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내외신문/김학영 기자 seoulk1004@gmail.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넷플릭스 더 킹: 헨리 5세 BIFF 상영 D-1
  • 대안정치,"조국 장관 문제로 나라는 분열되고 두 동강나고 분열..."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덕적에서 펼치는 Science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