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은행나무 열매 악취... 조기 채취로 해결
상태바
부산시, 은행나무 열매 악취... 조기 채취로 해결
  • 정주은
  • 승인 2019.09.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수 164천본, 은행나무 가로수 35천본 은행열매 채취반 운영

▲ 은행열매 채취 진동수확기 활용현장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매년 9월 말부터 11월 말까지 자연 낙과돼 보도와 차도 등에 악취 유발은 물론 미관을 저해하고, 시민 불편을 초래하는 은행나무 가로수 열매에 대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조기 채취에 나선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부산시 전체 가로수 16만 4천 본 중에 은행나무는 3만 5천 본이며 그중 열매가 열리는 암나무는 약 9천 본으로 전체 은행나무 가로수의 26%를 차지한다.

부산시는 자치구·군별로 은행나무 열매 채취반을 운영해 오늘 9월 중순부터 10월 초순경까지 주요 간선대로변을 중심으로 버스정류장, 횡단보도 주변, 상가 앞 등 시민불편이 예상되는 지역부터 우선하여 채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은행나무 열매를 효과적으로 털 수 있는 진동수확기를 지난해보다 3대 더 확보함에 따라 작업시기를 단축할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렇게 수확된 열매는 보건환경연구원의 중금속(납, 카드뮴) 검사를 거쳐 시험·검사 결과가 적합하다고 판정된 수확물을 경로당 등 사회복지시설에 기증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도 이렇게 검사를 통과한 은행나무 열매 약 2천300kg을 경로당 등 복지기관에 기증한 바 있다.

한편, 부산시는 은행열매로 인한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암나무를 다른 수종으로 바꿔 심거나, 수나무로 교체 식재하고 있으며, 향후 지속해서 교체 식재 등을 확대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쾌적한 보행환경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원경찰청 경찰의 날 사진 전시회
  • 동해지방해양경찰청,독도 북동방 약 168Km 해상 전복선박 발생
  • 남북경협이 필수인 이유 2화 -대북제재로 인해 북한 지하자원 중국 독점화
  • 샘터문학헌장비원 시비제막식 거행
  • 동해해경,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 [위너는 어떻게 결정되는가 서평]여론을 과학적으로 읽고 승리 전략을 수립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