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어선에서 난동 피운 50대 선원 제압해 조사 중
상태바
태안해경, 어선에서 난동 피운 50대 선원 제압해 조사 중
  • 강봉조
  • 승인 2019.09.14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김환경)은 지난 11일 밤 11시 05분쯤 충남 태안군 신진항내 정박 어선에서 난동을 부린 이모씨(54세)를 제압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A수산 선원으로 일하던 이씨는 5일 일한 임금을 주지 않는다며 불만을 품고 이날 밤 A수산 어선에 올라 어구와 집기를 내던지며 파손하자 인근 낚시객이 이를 목격하고 관할 해경파출소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해경은 선상 난동을 부리며 칼을 손에 쥔 채 접근을 거부하던 이씨와 대화를 시도하는 한편, 이씨가 담배를 피우려던 찰나 바다로 밀쳐 이씨를 제압하고, 구조 후 해경서로 연행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영화 음악의 거장, 별이 되다. '엔니오 모리꼬네' 영면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