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어선에서 난동 피운 50대 선원 제압해 조사 중
상태바
태안해경, 어선에서 난동 피운 50대 선원 제압해 조사 중
  • 강봉조
  • 승인 2019.09.14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김환경)은 지난 11일 밤 11시 05분쯤 충남 태안군 신진항내 정박 어선에서 난동을 부린 이모씨(54세)를 제압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A수산 선원으로 일하던 이씨는 5일 일한 임금을 주지 않는다며 불만을 품고 이날 밤 A수산 어선에 올라 어구와 집기를 내던지며 파손하자 인근 낚시객이 이를 목격하고 관할 해경파출소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해경은 선상 난동을 부리며 칼을 손에 쥔 채 접근을 거부하던 이씨와 대화를 시도하는 한편, 이씨가 담배를 피우려던 찰나 바다로 밀쳐 이씨를 제압하고, 구조 후 해경서로 연행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뉴일남4] 문재인 대통령과 벌거벗은 자유한국당
  • [연뉴남 8화] 가수 김건모 결혼..."잘 살았으면 좋겠다"
  •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청와대 “일희일비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