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세계 최대 호화 페리선 명명"
상태바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대 호화 페리선 명명"
  • 윤정기
  • 승인 2012.05.2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대 호화 페리선 명명"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고재호)은 29일 세계 최대 호화페리선(Night Car Ferry)의 명명식을 옥포조선소에서 가졌다.
튀니지의 국영선사인 코투나브(COTUNAV ; Compagnie Tunisienne de navigation)社와 지난 2010년 약 3억불에 수주계약을 맺은 이 페리선은 현재 전 세계에서 운행 중인 페리선 중 가장 큰 규모이며 길이 210 미터, 폭 30 미터에 달한다.
814개의 선실과 최대 3,200명의 승객을 비롯해 285명의 승무원, 그리고 1,060대의 자동차를 싣고 27.5 노트(시속 약 51Km)의 속력으로 운항이 가능하다.
또한 3개의 층에 걸친 약 11,000㎡에 달하는 승객 편의 공간을 마련해 쇼핑센터, 유아 놀이시설, 레스토랑, 수영장, 나이트 클럽 및 인터넷 카페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전 세계 여객선 최초로 SRTP(Safe Return To Port : 국제안전협약)를 준수하여 침수나 화제 등 긴급상황 발생 시 승객과 선박을 보호하기 위해 메인엔진과 발전기 등 항해와 관련된 주요 장비들이 각각 2개씩 설치되어 있어 운항 중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다른 장비를 활용 가능하도록 설계되었다.
이 회사는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건조로 그동안 그리스, 아테네 등에 한정되어 있던 기존의 여객선 시장을 넘어 북아프리카 시장에 최초로 진출하는 성과와 함께 여객선 시장 활동 무대를 한 단계 끌어 올렸다.
이 회사 관계자는 “TANIT호는 세계 유수의 여객선 전문 조선소와의 경쟁 입찰에서 계약을 성사시킨 것으로 건조기술 및 인테리어 능력 등 종합적인 여객선 건조 능력을 인정받아 향후 크루즈선 시장의 진출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강재절단식(Steal Cutting)을 시작한 이후 14개월간의 건조과정을 거치고 이번에 명명식을 갖게 된 ‘TANIT'호는 이달 31일 코투나브 社에 인도되어 지중해 여객 운송 성수기(6~9월)에는 튀니지→ 프랑스, 이탈리아 정기 항로에 투입되고 비수기 때는 바다를 유람하는 크루즈 관광 용도로 이용될 예정이다.

/내외뉴스 취재부장윤정기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살고 싶다면 매일 죽어야 한다!” 무한액션 타임루프 블록버스터 ‘리스타트’ 3월 개봉!
  • 세종대 미래교육원 · 대학혁신지원사업추진단, ‘하이브리드형 버크만 자기탐색 프로그램’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