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영도구에 부산관광지원센터 개관… 부산형 관광콘텐츠 개발
상태바
부산시, 영도구에 부산관광지원센터 개관… 부산형 관광콘텐츠 개발
  • 정주은
  • 승인 2019.09.04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5개 입주기업과 함께 창업과 기업 성장 지원, 일자리 창출 전개

▲ 부산시 영도구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부산관광공사(사장 정희준), 영도구(구청장 김철훈)와 함께 4일 영도구에 위치한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에서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원센터는 영도의 구 씨사이드 콤플렉스 건물을 리모델링해 부산 관광기업들의 창업 및 보육 허브 공간으로 구축했다. 1층은 방문자센터·개방형 오피스·일자리 상담 부스 등 관광에 관심 있는 모든 사람에게 열린 공간으로 구성하고, 2층과 3층은 입주기업을 위한 전용공간·체험공간·회의실·커뮤니티 공간 등으로 조성했다.

지난 8월 지원센터에 입주할 총 45개 기업을 선정했으며, 관광 스타트업과 관광 벤처기업을 포함한 이들 기업을 중심으로 창업 및 기업성장 지원, 일자리 창출, 부산형 관광콘텐츠 개발과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개소식은 지원센터의 출발을 축하하기 위해 관계기관 및 입주기업 관계자 등 약 80여 명이 참석하며, 제막식 및 지원센터 시찰, 사업 경과보고 및 주요 참석자와 입주기업 간 자유로운 의견 청취를 위한 간담회 순으로 진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는 우리 시에 꼭 필요한 관광 인프라로 기업 지원을 통한 관광벤처 육성, 청년 일자리 창출 등 관광 혁신 거점 역할을 수행할 컨트롤 타워가 될 것이다”며, “부산의 관광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고 성장할 수 있고, 청년들이 활발하게 관광 관련 창업에 뛰어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