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오는 21일 제1회 강화섬포도 축제 개최
상태바
강화군, 오는 21일 제1회 강화섬포도 축제 개최
  • 김윤정
  • 승인 2019.09.03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의 당도와 품질로 유명한 '강화섬포도'가 지난달 25일 첫 수확을 시작으로

[내외신문 / 김학영 기자]전국 최고의 당도와 품질로 유명한 '강화섬포도'가 지난달 25일 첫 수확을 시작으로 9월 본격적 인 출하에 들어간다. 


현재 강화군은 286호의 농가에서 약 115㏊의 포도를 재배하고 있으며 포도밭마다 향긋한 포도향과 탐스러운 자태로 강화를 찾는 관광객들의 오감을 자극하고 있다. 예로부터 같은 위도의 내륙지방보다 따뜻한 온대해양성 기후 특징을 가진 강화도는 공해시설이 없는 청정지역으로 까맣게 무르익은 탱글탱글한 포도알과 달콤한 맛이 일품인 강화섬포도는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얻어 왔다.

충분한 햇빛과 해풍을 맞고 자란 강화섬포도는 충분히 익은 최고 품질의 포도를 수확하므로 껍질째 먹어도 식감이 좋다. 올해 강화지역은 포도가 한창 무르익을 시기인 8월 초부터는 열대야가 거의 없었고 수확기를 맞아 밤낮의 일교차가 10℃ 이상으로 포도의 달콤한 맛과 향기를 낼 수 있는 최적의 기상조건이었다.

때문에 색이 진하고 향도 풍부하며 당도도 다른 지역보다 상당히 높다. 군 관계자는 "강화섬포도의 품질 고급화를 위해 전문교육 및 무인방제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제1회 강화섬포도축제가 9월 21일부터 22일까지 초지교통광장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축제를 통해 많은 관광객들이 강화섬포도를 맛보시고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즐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내외신문 / 김학영 기자 seoulk1004@gmail.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현대차 경영참여 선언 했던 엘리엇펀드 지분 전량매각 왜?
  • 손흥민, 극장골 후 7경기 만에 골 침묵 깨다..토트넘, 노리치 시티에 2-1 승리.
  • IOC, 中 우한 개최 예정 도쿄올림픽 복싱 예선 ′취소′
  • 박성광 前매니저 임송, 9개월만 심경토로 ″외모 비하에 가족까지 악플…엄청 스트레스″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
  • [포토] 장혜진 '행복한 미소'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