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와 구·군, 추석 대비 축산물 이력 표시 이행 여부 지도·점검
상태바
부산시와 구·군, 추석 대비 축산물 이력 표시 이행 여부 지도·점검
  • 정주은
  • 승인 2019.08.2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물 유통 투명성을 높이고 시민의 먹거리 안전 확보

▲부산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 29일부터 오는 6일까지 대형할인점, 식육점 등의 축산물 이력 표시 이행 여부를 구·군과 함께 지도·점검한다.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축산물 수요가 급증하는 추석 명절을 맞아 29일부터 오는 6일까지 대형할인점, 식육점 등의 축산물 이력 표시 이행 여부를 구·군과 함께 지도·점검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점검은 대형할인점, 전통시장 내 식육판매업소를 중심으로 소고기, 돼지고기 이력 표시 이행 여부를 집중 단속하며, 필요 시 국내산과 수입산을 겸하는 업소 등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농림축산검역본부와 합동 점검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28일 ‘가축 및 축산물 이력 관리에 관한 법률’의 시행으로 국내산 쇠고기, 돼지고기는 물론 수입산 쇠고기(2010년부터)에 이어 수입산 돼지고기에도 축산물 이력 표시제가 적용된다.

식육판매업소에서는 소고기, 돼지고기의 포장지나 표지판에 축산물의 이력번호를 표시.게시해야 하는데 이를 점검하는 한편, 국내산 이력 축산물 취급·판매 업소의 소고기·돼지고기 이력번호 일치 여부를 확인해 위반 개연성이 높은 취약업소는 디엔에이(DNA) 동일성 검사용 시료 채취도 병행한다.

축산물 이력관리제 의무 적용 대상은 축산물수입업, 식육포장처리업, 식육 판매업, 식육즉석판매가공업, 축산물유통전문판매업, 휴게 또는 일반음식점(면적 700㎡ 이상), 위탁급식소, 학교집단급식소, 통신판매업 등이며, 관련 법령 위반 시 최대 4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소비자는 축산물 포장지나 게시판에 표시된 12~15자리 이력번호를 이용하면 가축의 출생일, 종류, 암수 구분, 사육시설의 소재지, 농장경영자의 이름, 도축장의 명칭 및 소재지, 도축연월일 및 도축검사결과, 등급판정 결과, 수입 이력원산지, 품명, 수입연월일 등의 정보를 알 수 있다.

구매하고자 하는 축산물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려면 축산물 이력제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앱(축산물 이력 정보)을 활용, 12~15자리의 이력번호를 조회하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축산물 이력제 이행 여부를 점검을 통해 수입산 돼지고기 이력제의 조기 정착 유도는 물론 축산물 유통 투명성을 높이고 시민의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자원봉사단 인천지역 연합회,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
  • 이재명의 경제철학 경제 대전환, 일자리 대전환의 핵심 로드맵 나와 ......"코리아 디스카운트에서 프리미엄 코리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