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사과..."아이 문제에 안이한 아버지였다"
상태바
조국 후보자 사과..."아이 문제에 안이한 아버지였다"
  • 김봉화
  • 승인 2019.08.25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과 제도 따랐지만 청년들과 국민께 상처 드려 죄송-
▲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민과 청년들에게 죄송 하다며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각종 의혹과 논란의 중심에 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자신의 딸과 관련된 여러 의혹에 대해 진솔하게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제껏 각종 의혹에 대해 청문회에서 밝히겠다는 입장을 고수해 오다 이날 처음으로 사과의 뜻을 밝혔다.조 후보자는 "개혁주의자가 되려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시 존재한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청년들과 국민들에게 많은 상처를 줬다"며 고개를 숙이며 자진 사퇴는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조 후보자는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심기일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하겠다"며 정면 돌파의 의지를 분명히 했다.또한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국민의 대표 앞에서 성실하게 모든 것을 말씀 드리고 국민께 판단을 받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하며 청문회에서 그 어떤 꾸지람이라도 달게 받겠다며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진솔하게 사과의 뜻을 밝힌 만큼 청문회를 열어 인사청문회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고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각종 의혹이 산더미 같으니 3일동안 청문회를 이어 가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며 협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뉴일남4] 문재인 대통령과 벌거벗은 자유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