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현 등 방사능 오염 바닷물 국내 대거 방류
상태바
일본 후쿠시마현 등 방사능 오염 바닷물 국내 대거 방류
  • 백혜숙
  • 승인 2019.08.21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이후 선박 통해 2L 생수 6억 4천 만개 달하는 분량
김종회 “일본항구에서 평형수 실어 올 때 공해상서 버린 뒤 국내 입항 의무화”
해수부 13년 선박평형수 방사능 오염여부 검사에서 세슘 발견...추가 조사 전무

 

▲  농림해양수산식품위원회 김종회 의원(사진출처= 김종희 위원실 

후쿠시마 원전폭발에 따른 방사능 유출로 수산물 수입이 금지된 후쿠시마현 등 인근 바닷물이 우리 해역에 지속적으로 대거 반입 배출된 사실이 확인됐다.

 

후쿠시마현 등 원전이 폭발한 인근 지역에서 평형수로 주입한 물의 방사능오염 여부의 실태조사 및 주입 및 배출 시기와 지점, 배출된 지역 바다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서식어종 및 유통경로,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등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 및 역학관계 조사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김종회 의원(농림해양수산식품위원회, 전북 김제-부안)은“후쿠시마현등 8개현에서 수산물 수입을 차단하고 있지만 정작 선박을 통해 원전사고 인근 지역의 바닷물은 국내 영해로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는 실정”이라며“해수부는 지난 2013년 선박평형수 방사능오염 조사 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위험성 검증을 하지 않는 등 직무를 유기했다.”고 말했다.

 

이어“해수부는 뒷짐만 질 것이 아니라 앞으로는 일본항구에서 평형수를 실어 올 때 한국에 들어오기 전 공해상에 평형수를 버리는 등의 의무를 부과하는 등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회 의원이 21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일본 원전폭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현과 인근 아오모리, 이와테, 미야기, 이바라기, 치바현을 왕래하는 선박이 선박평형수(선박평형수란 배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배에 바닷물을 채우는 것을 말함)를 통해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까지 128만 톤의 바닷물을 우리 항만에 방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2L 생수병 기준 6억 4천 만개에 달하는 막대한 분량이다.

 

지난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일본과 국내를 오간 선박은 후쿠시마 3척, 아모모리 6척, 미야기 3척, 이바라기 19척, 치자 90척 등 총 121척으로 파악된다. 일본 해역에서 주입한 바닷물은 후쿠시마 7,567t, 아오모리 9,277t, 미야기 2,733t, 이바라기 25만7,676t, 치바 1,08만74t등 모두 135만 7327t이다. 국내 영해로 배출된 일본 바닷물 톤수는 후쿠시마에서 주입한 6,703톤, 아오모리 9,494톤, 미야기 2,733톤, 이바라기 257,371톤, 치바 999,518톤등 총 128만 3472t이다. 

 

[후쿠시마 등 주변 8개현에서 주입한 평형수 국내항만 배출 선박 및 톤]

<‘17.9~19.7’>

구분

후쿠시마

아오모리

이와테

미야기

이바라기

치바

국내항 입국현황

3척

6척

-

3척

19척

90척

121척

평형수 주입톤수

7,567t

9,277t

-

2,733t

257,676t

1,080,074t

135만 7327t

평형수 방출톤수

6,703t

9,494t

-

2,733t

257,371t

999,518t

128만3472t

(자료출처= 해양수산부)

 

한편,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3년 일본 원전사고 후 2년 만에 일본 북동부 항만을 다녀온 선박 5척을 대상으로 평형수 방사능 오염 여부를 측정했다. 그 중 선박 4척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검출됐다. 발암물질인 세슘은 인체에 들어가면 일단 배출이 잘 되지 않고 근육에 농축되며, 많이 침투할 경우 불임증, 전신마비, 골수암, 갑상선암등을 유발한다.

 

그러나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3년 조사이후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방사능 오염 재측정을 실시하지 않았다. 국민안전을 도외시한 직무유기라는 논란을 자초하고 있다. 심지어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가 난 2011년 3월~2017년 9월까지 바닷물 국내 반입량은 법적근거 미비로 통계가 전무한 상황이다.

 

내외신문 / 백혜숙 기자 phs6601@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