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 신상털기 도를 넘어.."
상태바
이인영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 신상털기 도를 넘어.."
  • 김봉화
  • 승인 2019.08.2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후보자 청문회에서 의혹 밝히겠다는데 자유한국당 도를 넘어선 공격-
▲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및 상임간사단 회의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0일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완전히 타락시켰다"고 주장하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사법개혁에 대한 의지와 법무부 수장으로서의 비전을 검증하는 자리이지 가족 청문회, 신상털기가 아니다"라고 말하며 무분별한 야당의 공세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자유한국당은 추측을 소설로 만들고, 그 소설을 확증으로 부풀리며 후보자 가족에 대한 신상털기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  청문회는 합법적인 인권침해의 장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법에 정해진 기한을 무시하고 아전인수 격으로 인사청문회법을 해석하면서 청문회 일정의 확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으며 24일 장외집회를 선동하더니 청문회도 장외에서 하려는지, 무책임한 의혹만 언론을 통해 부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혹이 있다면 청문회 날짜를 잡고 청문회장에서 따져서 후보자의 해명을 들으면 되는데도 후보자의 해명을 듣기도 전에 지나친 의혹제기와 언론플레이로 여론몰이를 하려해서는 안되며 이참에 사법개혁의 상징인 조국 후보자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말겠다는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매우 의심스럽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른바 ‘조국불가론’을 내세우면서 지명철회와 자진사퇴를 압박하기 전에 신속하게 청문회 일정에 합의하고 후보자를 통해 직접 의혹을 해소하기 바라며 청문회가 정쟁의 장으로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해 4대 불가론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첫째, 가짜뉴스 청문회는 불가하며 근거 없는 낭설로 본질을 호도하지 말고 둘째, 공안몰이 청문회도 불가하며 철지난 색깔론으로 이념공세 금지 셋째, 가족 신상털기 청문회도 불가하고 검증 대상이 아닌 가족들까지 들춰내는 지독한 인권 침해를 즉각 중단 하고 넷째, 정쟁 청문회도 더 이상 안 된다"며 더이상 공직자에 대한 검증의 기회를 정략적으로 이용하지 말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