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16일부터 지역사회 건강조사
상태바
당진시, 16일부터 지역사회 건강조사
  • 강봉조
  • 승인 2019.08.14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20명 대상, 지역 보건의료정책에 활용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는 이달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역사회건강조사는 지역보건법 제4조에 따라 주민의 보건의료 및 건강 수준을 파악하는 조사로, 지역별 특성에 맞는 보건사업의 기획과 시행 근거를 마련코자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실시해 오고 있다.

올해 시의 지역사회건강조사는 주택과 아파트 등 주택유형 특성에 따라 표본을 추출해 선정한 92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표본으로 선정된 가구에는 지난 8일부터 조사가구 대상임을 알려주는 우편물이 발송됐으며, 16일부터는 조사원이 보건소장의 직인이 찍힌 조사원증을 패용하고 직접 조사대상 가구를 방문해 조사한다.

조사내용은 △건강행태 △예방접종 및 검진 △이환 및 의료이용 △사고 및 중독 △활동제한 및 삶의 질 등이며, 전국공통지표 211개 문항과 충남지역 선택지표 13개 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당진시보건소는 조서결과를 바탕으로 지역 사회에 적합한 보건의료 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할 계획이다.

이인숙 당진시 보건소장은 “이번 조사는 시의 객관적인 건강행태 변화 추이와 지역주민의 건강수준을 다양하게 분석하고 건강문제를 확인해 시민들의 건강생활을 유도하는 건강정책 추진의 근거자료가 될 것”이라며 “우리지역에 적합한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조사대상 표본으로 선정된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2018년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 당진지역 성인남성 흡연율은 38.9%로 2017년 조사 당시 보다 5.6% 감소했으며, 고위험 음주율도 2017년보다 3.5% 감소한 20.5%로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혈압인지율과 걷기 실천율은 2017년보다 각각 12.8%와 3.7% 하락해 보건소는 해당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걷기생활 실천과 만성질환 예방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수립해 추진 중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 확진 2명…中당국 전염 차단 총력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
  • 개그맨 김철민 말기암 치료 기적 보이나? 페이스북 소식에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