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바우처 사업 부정행위 집중 신고 기간 운영
상태바
부산시, 바우처 사업 부정행위 집중 신고 기간 운영
  • 이해민
  • 승인 2019.07.3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월 1일~9월 30일… 신고자 포상금 최대 500만 원
▲ 부산시 로고.

[내외신문]이해민 기자=  부산시가 오는 8월 1일부터 ‘지역사회 서비스 투자사업 부정행위’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

바우처 사업 부정행위 예방 및 청렴한 사회서비스 환경 조성을 위해 운영되며, 제보자의 익명이 보장된다. 행정기관에 민원을 접수하거나 클린신고센터에서 온라인으로도 신고할 수 있다.

기관 또는 이용자의 위반행위가 접수되면 불시에 점검하여 위반 사실을 확인하고, 부정행위가 사실로 드러나면 제보자는 심사를 통해 부정행위에 따른 부당이득액의 최고 30%, 건당 500만 원까지 신고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부정수급이 적발되더라도 기존 이용자 편의를 위해 구·군에서 과징금, 과태료 처분에 그쳤으나 사회서비스 제공기관의 부정수급 근절을 위해 올 하반기부터 관련 법률 범위 내에서 영업정지 및 기관 등록취소까지 처벌 수위를 높일 계획”이라며 “이번 부정행위 집중 신고 기간 운영으로 바우처 부정행위를 예방하고 재정 누수 차단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내외신문 / 이해민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평택(을)지역위원장, “ 안중 · 오성 · 청북 지역 상인회와 정책간담회"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