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립박물관, 장애 아동 대상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부산 시립박물관, 장애 아동 대상 프로그램 운영
  • 이해민
  • 승인 2019.07.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이해민 기자=  부산 시립박물관은 배화학교 청각‧발달장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조용한 수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부산박물관 소속 교육 강사들이 직접 배화학교를 찾아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박물관 관람 예절과 부산의 역사 관련 수업을 제공한다. 작년까지는 연 1회만 진행되었으나 호응이 높아 올해는 오는 15~16일과 12월 18~19일 2회로 확대 운영하며 프로그램도 더욱 다양해졌다.

대상은 배화학교 초등학생 50명과 중·고등학생 25명으로, 이들은 7월에는 3.1운동과 부산의 독립운동가, 하반기에는 다양한 형태의 유물을 공부할 예정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박물관 교육의 수혜대상을 점차 확대하여 앞으로 박물관이 문화 복지 서비스 기관으로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앞으로 장애 아동뿐만 아니라 각 소외 계층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내외신문 / 이해민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 확진 2명…中당국 전염 차단 총력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
  • 개그맨 김철민 말기암 치료 기적 보이나? 페이스북 소식에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