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어촌민속관, 네 번째 특별전 개최 ‘삶 속의 바다’
상태바
부산어촌민속관, 네 번째 특별전 개최 ‘삶 속의 바다’
  • 서유진
  • 승인 2019.06.2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7.28. 34일간 공예작품을 통해 삶 속에서 표현된 바다의 새로운 모습 전시
▲‘삶 속의 바다’ 포스터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부산시 해양자연사박물관은 25일부터 7월 28일까지 특별전시 『삶 속의 바다』를 공예단체인 ‘아름다운 손’과 함께 부산어촌민속관(북구 화명동 소재) 2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삶 속의 바다’를 주제로 도자, 펠트 공예 등 다양한 분야의 공예작품 60여 점을 선보인다.

이번 특별전은 삶의 광범위한 영역에서 표현된 바다의 새로운 모습을 찾아보고자 마련됐다. 특히 ‘어촌시장’ 작품은 어린이들에게 항상 사랑받고 있는 테디베어로 어부들의 녹록하지 않은 노동의 장면들을 세심하게 표현하고 있다.

또한 ‘심해’ 작품은 언제나 신비로움으로 가득한 깊고 차가운 심해를 레진이라는 새로운 소재로 아름답게 표현하여 주목할 만하다.

부대행사로는 6월 30일 오후 2시, 3시 부산어촌민속관 멀티영상교육실에서 ‘물고기 도자 풍경 장식하기’ 체험행사가 진행된다.

6세부터 9세까지 참여가 가능하며 프로그램 신청은 부산해양자연사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선착순으로 마감되며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부산에서의 삶이 바다를 떠나 생각할 수 없듯, ‘바다’를 테마로 다양한 공예예술을 표현하고 연출함으로써, 우리들의 삶 속에서 표현된 바다의 새로운 모습을 감상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제의 전시를 위하여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찬진 “새로운 최첨단 도시, 富者 동구”공약 제시...동구 3대 비전, 17대 정책 목표 제시”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