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이제는 정부가 답할 차례이다.
상태바
<논평>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이제는 정부가 답할 차례이다.
  • 임영화
  • 승인 2019.06.19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에 대한 주민수용성과 안정성을 확보하라”
“(주)인천연료전지는 인천시·동구·비대위 3자의 결정사항에 대해 수용하라”
바른미래당 인천광역시당(문병호 최고위원, 인천시당 위원장)은 인천시·동구·‘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 3자가 ‘수소발전 민관조사위원회 구성 추진’을 주요 내용으로 한 3개 항 합의안에 대해 환영의 입장이다.

▲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이로써,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에 따른 인천시민과 인천시의 입장은 반대임이 명확해졌다.

 

이제는 사업자인 ㈜인천연료전지가 현재의 부족하고 미흡한 법과 절차에 기대어 매몰비용 요구와 행정소송 운운하며 동구 주민과 인천시를 상대로 으름장을 놓은 것에 대해 인천시민의 뜻을 헤아려 겸허히 반성하고, 인천시·동구·비대위 3자의 결정사항에 대해 수용할 때이다.


또한, 정부는 100MW 이상 발전설비용량에만 환경영향평가 대상으로 정해져 있는 기준을 강화하고, 주민 공청회 등 주민 수용성을 높이고, 안정성을 확보하는 방향으로 제도와 절차를 개선해야 할 때다.

인천에는 또한 송도LNG 인수 기지 내에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하겠다고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5월, ‘수소 사업 추진 로드맵‘을 통해 발표한 바가 있다.

인천시민은 지난 2017년 LNG기지 내의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것과 이 사고가 재난 경보 단계에 해당함에도 이를 은폐하려고 했던 한국가스공사의 태도에 대한 기억이 명확하다. 그러기에 수소연료전지 발전 사업에 대한 안정성 확보는 필수적일 수밖에 없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은 수소연료전지 발전 사업에 대한 정부의 안정성 확보와 절차적 강화를 감시하며, 주민 생활 안전 문제에 대해 총력을 다해 해결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30일간의 단식을 마친 비대위의 김종호 대표와 동조단식한 인천시민들, 시민청원과 여론을 모아 주신 인천시민들께 심심한 사의를 표한다.

바른미래당 인천광역시당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
  • 2인이 아닌 3인 별콤달콤한 뮤지션 밴드 별소,달소(BYUL,DAL) 집중 인터뷰
  • 우주소녀 은서, 새 앨범 ‘네버랜드’티저에서 깨끗하고 맑은 우아한 미녀로 변신 !!
  • 훔쳐야 사는 ‘루팡 3세: 더 퍼스트‘ 놓쳐서 안 되는 3가지 감상 포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