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북한 어선이 삼척항 입항해도 모르는 것은 안보 무장해제"
상태바
황교안 "북한 어선이 삼척항 입항해도 모르는 것은 안보 무장해제"
  • 김봉화
  • 승인 2019.06.1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어선 삼척항 진입 정박 민간인이 신고-
▲ 19일 항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딩 대표는 19일 북한 어선이 지난 15일 아무런 제재 없이 삼척항에 입항한 것에 대해 "북한 어선이 홋줄로 배를 묶어서 우리 삼척항 방파제에 있는 사진을 보고 정말 참담하셨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안보가 완전히 무장해제라고 주장했다.사진=이판석 기자.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9.19 남북군사합의 즉각 폐기해야 된다고 생각하며. 대한민국의 안보가 이렇게 숭숭 뚫리고, 안보가 완전히 무장해제 된 것은 바로 잘못된 판문점선언, 잘못된 남북군사합의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그동안 평화를 외치셨는데 안보가 어떻게 됐나. 저는 낸시 펠로시 의원이 지난번 저희 미국에 방문했을 때 한 이야기와 다름없다고 생각했다. 그때 낸시 펠로시가 뭐라고 했느냐. ‘1년 동안 된 것은 비핵화가 아니라 무장해제’라고 이야기했다"며 문제점을 제기했다.

 

또한 "이번 북한어선 삼척항 입항은 대한민국의 무장해제의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며 대한민국 안보는 군이 지키고 있지 않았고 대한민국의 안보는 어민이 지키고 있었던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번 상황은 결코 간단히 볼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하며 지금 이러한 상황을 초래한 것에 대한 책임도 물어야 될 것이고, 그 다음 두 번째 이것을 축소한 것에 대해서도 책임을 물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군의 발표는 축소에 급급했다고 밝혔다.

 

그는 "군은 사실을 은폐 하려고 동해안에서, 앞바다에서 발견된 것처럼 이야기하지 않았나. 그리고 지금 보도에 따르면 ‘어선을 이미 폐기했네, 어쩌네’ 이런 보도도 나오기도 하고 있는데 이 모두 국민의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서 앞으로 우리 당에서 이제 국회가 열리면 국방위에서 철저히 따지는 것은 물론이고, 국방위에서 따지는 범위를 넘어서 우리가 해야 될 조치가 있다면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해서는 더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CARPOS, 손해보험협회와『보험정비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체결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넷플릭스 더 킹: 헨리 5세 BIFF 상영 D-1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대안정치,"조국 장관 문제로 나라는 분열되고 두 동강나고 분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