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법무부, 부산구치소 등 교정시설 강서구 일원에 통합이전
상태바
부산시·법무부, 부산구치소 등 교정시설 강서구 일원에 통합이전
  • 서유진
  • 승인 2019.06.19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전시설은 국유재산법 또는 국가재정법 등의 방식으로 시행

▲ 부산시는 1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부산구치소, 부산교도소 등 교정시설 통합이전 계획에 대해 법무부(장관 박상기)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부산시는 1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부산구치소, 부산교도소 등 교정시설 통합이전 계획에 대해 법무부(장관 박상기)와 양해각서를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은 부산시 소재 교정시설(부산구치소, 부산교도소)을 강서구 대저동 일원으로 통합이전하며, 이전시설은 국유재산법 또는 국가재정법 등의 방식으로 시행하되 추후 상호 협의하여 결정한다는 것이다.

부산광역시 주례동의 부산구치소와 강서구 대저동 부산교도소는 건립된 지 약 45여년이 경과한 노후 시설로서 건축물의 안전을 담보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열악한 과밀 수용 환경으로 수용자의 인권을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변화한 도시 여건을 반영하지 못한 입지로 인해 낙후지역 활성화를 위한 통합이전 사업은 주민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다. 약 15여 년 전부터 이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앙정부와 협의를 진행해왔으나 지금까지 표류하고 있었다.

민선 7기 출범 후 화합과 상생이 가능한 대안으로 대저동 외곽의 친환경적 공간에 부산구치소와 부산교도소 등 법무시설을 통합해 이전할 것을 법무부에 제안했고 그 결과 이번 양해각서를 체결하게 된 것이다.

부산시는 “또 하나의 주민 숙원사업이 해결됐다”며, “이전되는 공간은 물론, 현 구치소와 교도소 부지의 개발은 단지 해당 지역을 넘어 부산시 전체의 미래 비전과 발전 방향에 큰 의미를 갖고 있으므로, 지역민을 비롯해 부산 시민이 참여하는 논의의 과정을 거쳐 활용방안을 결정하고 구체적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찬진 “새로운 최첨단 도시, 富者 동구”공약 제시...동구 3대 비전, 17대 정책 목표 제시”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