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전에 가면 도서관도 있고” <서울국제도서전>에서 만나는 공공도서관의 모든 것
상태바
도서전에 가면 도서관도 있고” <서울국제도서전>에서 만나는 공공도서관의 모든 것
  • 박남수
  • 승인 2019.06.18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박남수 기자]서울시는 6월 19일(수)~23일(일) 5일간, 한국 최대의 책 축제 <2019 서울국제도서전(Seoul International Book Fair 2019)>에서 ‘서울시 공공도서관존’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25회째 개최되는 <서울국제도서전>은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올해 ‘서울시 공공도서관존’은 “도서전에 가면 도서관도 있고”라는 슬로건으로 운영하며 서울도서관, 자치구립도서관, 교육청 도서관 등 사전 신청 절차를 거친 서울시의 공공도서관이 한자리에 모인다.


공공도서관이 모여 서울시 1,000만 시민의 도서관 향유권을 질적으로 향상시키고자 네 가지 목표에 따라 전시를 구성했다. ▲도서관과 출판사, 서점의 독서 생태계를 활성화하여 상생 협력이 이루어지도록 하고 ▲언제 어디서나 쉽게 찾아갈 수 있는 서울시 공공도서관의 편리한 인프라를 홍보한다.


또한 단순히 책을 빌리는 곳이 아닌 ▲독서를 통해 성장하는 지식문화기지로서 공공도서관의 새로운 역할 모델을 제시한다. 마지막으로 ▲독서를 통해 시민 스스로 자신의 삶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고자 한다.


이번 행사는 서울시 공공도서관의 모든 것을 만나볼 수 있도록 전시, 체험, 콘퍼런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먼저 전시는 총 3부로 구성하였는데, 1부 <서울의 도서관 역사를 읽다>, 2부 <도서관 문화 프로그램을 깊이 알다>, 3부 <도서관에서 스스로 길을 발견하다>로 서울시 공공도서관의 과거-현재-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서울시 공공도서관 인프라의 어제와 오늘을 한눈에 보여주는 아카이빙 전시로 인포그래픽·영상·사진·실물 등 다양한 형태의 전시 콘텐츠를 통해 도서관의 과거와 현재를 소개하고, 미래 비전을 제시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그동안 서울시 공공도서관이 시민과 교류하고 상생하는 다양한 정책과 지원을 진행해왔음을 체감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전시를 체험으로 연결해 각 공공도서관의 특성과 개성을 담은 특화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각 도서관에서 직접 준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은 도서관이 단순히 책을 빌리는 곳이 아닌,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서 곁에 자리하고 있음을 인식케 할 것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접지 제본 책 만들기, 가족사진 이야기(서울도서관) ▲당큐–당신만을 위한 큐레이션(강남구립도서관) ▲원어민이 들려주는 책 스토리텔링(성동구립도서관) ▲향으로 기억하는 나만의 책(구로구립도서관) ▲북아트 체험 – 우리집 한옥 만들기(은평구립도서관) ▲드림투게더 3분 스피치(용산꿈나무도서관) ▲책 처방 우체통 – 고민나눔 힐링더하기(송파글마루도서관) ▲우리동네 도서관 메모리 게임(교육청 도서관ㆍ평생학습관) 등이 있다.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경험하면서 많은 시민들이 도서관을 문화공간으로서 보다 입체적으로 인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도서관.출판사.서점.독서동아리 등 각 분야의 전문가가 모여 <독서문화 생태계 활성화 방안 모색–독서동아리와 북클럽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콘퍼런스는 행사장 내 별도 마련된 이벤트홀1에서 진행한다.


독서동아리와 북클럽 등 독자들의 모임은 책과 시민을 견고하게 연결하여 독서문화 생태계를 견인하는 핵심 요소이며, 출판사와 서점 입장에서는 일반 독자와의 접점이자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는 이들을 중심에 놓고 현실적인 상생 방안에 관한 논의를 진척할 계획이다.


콘퍼런스를 마친 뒤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출판 협력 라운드테이블을 운영한다. 독서문화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가 이루어지도록 도서관의 사서, 출판사의 마케터, 동네책방 운영자 등 현장의 전문가들이 모여 머리를 맞댄다.


도서관과 출판사, 서점이 서로 협력하여 독서문화와 출판시장의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는 이번 콘퍼런스와 라운드테이블은 사전 신청을 통해 일반 독자도 참여할 수 있다.


2019 서울국제도서전(SIBF)> ‘서울시 공공도서관존’의 상세 일정 및 참가 신청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 공식블로그(blog.naver.com/seoul_library)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도서관(☎02-2133-0213)으로 연락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이번 ‘서울시 공공도서관존’은 지식문화생태계를 둘러싼 이해당사자가 한자리에 모이는 상징적인 행사로 도서관-출판사-서점의 상생을 도모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나아가 공공도서관 간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독서문화 프로그램 공유 및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내외신문 / 박남수 기자 koreapress1@naver.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태안해경, 어선에서 난동 피운 50대 선원 제압해 조사 중
  • 부평구시설관리공단. MOU체결
  • 부평구, 당정협의회 개최
  • 인천공단소방서, “박찬대 국회의원, 공단소방서 격려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