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 혁명과 전기자동차의 미래’ 컨퍼런스 개최
상태바
‘4차 산업 혁명과 전기자동차의 미래’ 컨퍼런스 개최
  • 김윤정
  • 승인 2019.06.18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한국 자동차 부품 협회와 (주) 파워테크닉스 공동주최
친환경전기자동차 생산통한 일자리 창출 기대
상용전기트럭 기술개발로 유럽등 해외수출도 기대

 

[내외신문]김윤정 기자= 정부는 4차 산업의 핵심 산업인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를 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키는 정책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친환경 전기자동차 산업이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블루오션으로 뜨고 있다.

정부의 친환경산업 정책 일환으로 친환경 전기자동차 산업에 관한 컨퍼런스가지난 14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 컨퍼런스센터 2층 토파즈 회의실에서 열렸다.

 



‘4차 산업 혁명과 전기자동차의 미래’란 주제로 열린 컨퍼런스는 (주) 파워테크닉스와 사단법인 한국 자동차 부품 협회(이하 KAPA)가 공동 주최하고 배터리 전문업체 (주)2B4G, (주)상익코리아, 솔롱고스 등 약 60여명의 자동차산업 관련자 및 투자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전기차의 기본 구성과 충전인프라’라는 주제로 임근희 박사(한국 전기연구원)와 ‘전기자동차 기술의 과거와 미래’라는 주제로 김철수 박사(호남대교수, 전 현대자동차 전기차 개발 담당)가 함께 강연했다.

이어 영남대학교 신소재공학부 조계현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상용전기차 시장의 현황과 투자에 대한 설명회에서는 (주) 파워테크닉스 김혁수 대표가 자세히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혁수 대표는 “파워테크닉스는 2014년 국내 최초로 창원시, 경상남도, 친환경자동차 기술사업단의 R&D 사업으로 진행한 1톤 전기개조트럭으로 자동차 성능 연구원의 안전인증을 받아 실증 운행 경험이 있는 업체”라고 소개했다.

이어 “중국 3위의 자동차 회사인 D사로부터 1톤 상용전기트럭을 DKD, SKD, CKD로 공급 받아 국내 택배 시장에 공급할 목적으로 신규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그는 “KAPA 190개 회원사와 협력해 2021년까지 주요부품을 국산화하고 국내 및 해외시장에 판매 목적으로 전기상용차 조립 공장 설립을 위해 전라북도 김제시와 경기도 평택 브레인시티에 상생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투자 조건여건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파워테크닉스는 KAPA 회원사와 함께 (주)에디슨모터 등 자동차 부품 관련 회사 및 개인투자자가 참석 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약 500억~3000억 규모의 신규 합작 법인에 대한 구체적인 투자 의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내년 환경부 전기차 보급 평가 대상 항목 중 리튬이온계열 셀을 사용한 배터리팩 생산을 위해 국내 S사 모듈을 공급 받아 배터리팩을 생산하는 동시에 해외에 배터리셀 전지공장을 구축하고 있는 (주) 2B4G(대표 손창우)와 연간 2GWh의 리튬전지셀 및 모듈생산라인 투자 및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향 후 상용 전기차의 생산규모는 2020년부터 2024년 연간 10만대의 생산시설을 확보하고 주요관련 부품의 국산화 및 개발을 위해 총 1000억을 투자하기로 하는 등 상생형 일자리 창출로 전기상용차 생산을 위해 1000여명의 일자리와 관련 부품산업 1500명 등 약 2500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신규 합작법인은 유럽에서의 상용전기트럭 및 NEV 등 다양한 모델을 런칭 사업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승용차에 집중하고 있는 대기업의 전기차와 달리 택배차량을 중심으로 1톤 화물차를 비롯한 상용차에 집중하고 있어 사회기여와 환경보호에 앞장설 것으로 보인다.

내외신문 / 김윤정 기자 goinfomaker@gmail.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태안해경, 어선에서 난동 피운 50대 선원 제압해 조사 중
  • 부평구시설관리공단. MOU체결
  • 부평구, 당정협의회 개최
  • 인천공단소방서, “박찬대 국회의원, 공단소방서 격려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