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민원 새로 단장한 OK1번가 6월부터 운영
상태바
부산민원 새로 단장한 OK1번가 6월부터 운영
  • 서유진
  • 승인 2019.06.0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제안방 신설, OK부르미 확대

▲ OK 1번가 홈페이지 캡쳐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민선 7기 대표 시민참여플랫폼 ‘OK1번가’가 한층 새로워진 모습으로 시민 곁에 다가선다.


부산시는 6월부터 OK1번가 시스템 일부를 개선 운영하고 현장 활동에도 박차를 가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부산시는 현재 온라인중심의 시민청원과 시민토론을 주축으로 OK1번가를 운영하고 있다. 6개월간의 시스템 운영을 기반으로 시민토론장에 ‘토론제안방’을 새롭게 만들어 시민 참여 폭을 더욱 넓히고, ‘현장 속으로’ 창구를 신설해 시민과의 소통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우선 ‘토론제안방’은 시민이 직접 온라인 토론을 제안할 수 있는 공간으로 시민 누구나 실명 확인 후 상시 등록할 수 있다. 제안에 대해 시민 공유(댓글 달기)의 장이 제공되고, 이후 격월 주기로 시에서 제안에 대한 온라인설문을 진행한다. 설문 결과 선호도가 높은 제안은 ‘시민토론 후보 의제’로 선정된다.

시는 자체 발굴한 의제와 토론제안방을 통해 선정된 후보 의제를 함께 검토한 후 최종 주제를 선정하고 30일간 온라인 시민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3월 1호 토론 ‘반려견 놀이터 조성, YES or NO’를 진행한 바 있다.

‘현장 속으로’는 시민들의 신청(부름)에 따라 시가 관련 기관·단체 등을 방문해 시민 의견을 청취하는 ‘OK부르미’를 적극 시행한다. 부르미 활동 대상을 확대하고, 관련기관과의 협조체계도 강화하여 시민의 현장 목소리를 듣고 활동 사항을 공개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 12월 문을 연 OK1번가에 200여건의 청원과 1천명 이상의 시민이 토론에 참여하는 등 ‘OK1번가는’ 민선 7기 대표 시민참여플랫폼으로 자리 잡고 있다”면서, “시민의 목소리가 정책이 되고, 시민이 정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OK1번가에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시민방송 RTV,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7월 15일 첫 방영
  • 세종대 진중현 스마트생명산업융합학과 교수, 한중 산학연 대형공동연구 공동학술세미나 개최
  • 제28회 서울예술가곡제 〔당신에게! 가곡을〕 성황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