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문화공연과 안전훈련 접목 ‘2019 제1회 안전하이 콘서트’ 개최
상태바
부산시, 문화공연과 안전훈련 접목 ‘2019 제1회 안전하이 콘서트’ 개최
  • 서유진
  • 승인 2019.05.24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조로운 재난대피 훈련의 문제점 보완, 시민들의 자발적인 대피 훈련 유도
▲지진 발생 시 재난행동요령 안내내용 (출처:국민재난안전포털)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부산시는 오는 27일 동의중학교에서 문화공연과 안전훈련을 접목한 ‘2019 제1회 안전하이(High)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23일 전했다.


최근 대형 화재와 지진 발생으로 재난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은 높아졌지만 현행 재난대피 훈련은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기 어렵다는 점에 착안해 재난대피 훈련에 시민들의 참여와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이번 훈련은 마련했다.

‘안전하이 콘서트’에서는 안전 취약계층(아동, 노인 등)을 대상으로 학교·복지관 등 다중 집합장소에서 실제 콘서트를 진행하고, 공연 도중에 공연장 화재 등 가상 재난 상황을 연출해 실제 대피 훈련을 한다. 참가자들은 생활 속 안전 의식을 높이고, 재난 상황에 따른 실질적인 대피요령을 익힐 수 있다. 국내에서는 부산시가 지난해 최초로 시행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참여도와 사업의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 내 학교·공공기관·복지관 등을 대상으로 공모를 했고, 공모 결과 동의중학교가 선정돼 재학생 및 교직원, 학부모 등 250여 명을 대상으로 올해 첫 번째 안전하이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콘서트에서는 약 120분 동안 학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이 진행되며 불특정 시점에 공연장 내에서 발화된 가상 화재가 연출되고, 약 25분 동안 대피 훈련을 한다. 가상 화재 연출에는 특수효과가 활용돼 위급상황의 시각적 효과를 높이고, 관할소방서에서는 훈련 지도에 나서 관람객 대피·응급환자 처치 및 후송 등을 병행해 체험 훈련의 효과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첫 번째 안전하이 콘서트는 을지태극연습과 연계해 학생들의 안보 및 안전의식을 고취할 계획이다”며 “콘서트 후에는 프로그램 만족도, 안전인식 향상도 등 사업성과를 면밀히 분석하여 위급상황 시 실질적으로 시민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안전 체험 훈련 모델로 발전시켜 연 3회 이상 꾸준히 개최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