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전당, ‘제3회 부산인터시티영화제’ 개최
상태바
영화의 전당, ‘제3회 부산인터시티영화제’ 개최
  • 서유진
  • 승인 2019.05.2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영화창의도시 및 교류도시 총 17개 도시 참가, 5개 섹션 28편 상영

▲ 부산인터시티영화제 포스터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영화의 전당은 유네스코 영화 창의 도시 선정을 기념하고 창의 도시 간 교류 및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부산인터시티영화제’가 오는 31일부터 6월 3일(까지 나흘간 영화의전당 소극장에서 열린다고 전했다. 


제3회 부산인터시티영화제는 ‘Our City-Face of the cities we live in’(우리의 도시, 우리가 살아가는 도시의 얼굴들)’이라는 슬로건 아래 ‘모두를 위한 영화 도시(Film For All)’라는 영화 도시 부산의 목표를 구현하기 위해 마련된다.

유네스코 영화 창의 도시로 지정된 13개 도시와 부산인터시티영화제와 교류하는 4개 도시가 참가하며, 각 도시의 개성이 표현된 다양한 장르의 우수 로컬 영화와 도시별 문화와 제작 경향을 알아볼 수 있는 작품 28편을 선보인다.

상영작은 5개 섹션으로 나눠진다. 상영되는 작품 중 우수 작품을 개막작으로 선정하는 ‘InterCity Choice’, 유네스코 영화 창의 도시와 부산인터시티영화제의 교류 도시에서 제작된 작품을 상영하는 ‘Intercity’, 주빈 도시 특별전 섹션 ‘Beyond City’에서는 유럽권에서 오랜 영화 역사를 가지고 있는 ‘로마’와 현대 사회의 독특한 관점을 제시하는 ‘타이난’이 올해의 도시로 선정되었다.

부산 영화인과 해외 유네스코영화창의도시 영화인 간의 협업을 통해 세계 여러 도시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단편영화를 제작하는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과 관련된 섹션들로 2018년 레지던시영화제작사업의 작품을 상영하는 ‘Re-play’와 2019년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의 작품을 선보이는 ‘Residency Production’이 있다.

올해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에는 알렉산드라 페체타(로마), 김휘근(부산) 감독이 참가하였으며, 국내외 영화인들과 함께 완성한 두 편의 작품은 6월 3일 영화제의 폐막작으로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제 기간 중 열리는 부대행사는 모두 무료다. 2019년 레지던시 영화제작사업에 참여한 영화인들의 작품을 발표하고 사업 방향성을 논의하는 ‘레지던시 제작발표회’, 제3회 부산인터시티영화제의 주빈도시인 대만의 타이난과 부산의 영화인이 만나 서로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 ‘로컬에서 창작활동’이 열린다. 시네마운틴 6층 시네라운지에서는 반려식물로 영화 속 다양한 이미지를 전해 줄 ‘스토리인가든 시네아트 in 다육아트’가 열린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