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낙동강관리본부,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 나서
상태바
부산시,낙동강관리본부,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 나서
  • 정주은
  • 승인 2019.05.20 2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 단체 100여 명 참석해 생태계 교란 식물 ‘양미역취’ 합동 퇴치

▴낙동강관리본부 낙동강하구에코센터는생태계 교란식물 퇴치 행사를 17일~18일 진행했다.(사진제공: 부산시)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 낙동강하구에코센터에서는 생태계 교란 식물의 제거 필요성과 습지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특별강좌 및 퇴치행사를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에코센터는 국립생태원의 김수환 박사를 초청해 ‘생태계 교란 생물의 이해와 관리’를 주제로 특별강좌를 진행하고, 직접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에도 나섰다.

식물 퇴치에는 고니봉사단·낙동환경포럼 단체원·환경에 관심 있는 시민 참가자 등 100여 명이 참여했으며 이들은 생태계 교란 식물 14종에 대한 교육을 받은 후 을숙도 습지 주변에 서식하고 있는 대표적인 생태계 교란 식물 양미역취를 제거했다.
 

▲ 양미역취
양미역취는 국화과 여러해살이식물로 최근 낙동강 생태공원에서 강력한 번식력으로 고유생물의 서식지를 파괴해 생물다양성을 감소시키는 등 낙동강 습지생태계의 균형을 교란하고 있는 종이다.

낙동강하구생태관리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많은 시민께서 낙동강 고유생물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생태계 교란 식물 확산의 위험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낙동강 생태공원에 퍼지고 있는 생태계 교란 식물 퇴치를 위해 앞으로도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