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해수욕장 운영방안 논의 '피서철 준비'
상태바
부산시, 해수욕장 운영방안 논의 '피서철 준비'
  • 정주은
  • 승인 2019.05.1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대·송정·송도해수욕장 6월 1일부터 운영

▲ 해운대 해수욕장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대표적 해양관광자원인 해수욕장의 개장을 앞두고 오는 13일 시청에서 구·군 및 관계기관 등과 함께 ‘2019년 해수욕장 운영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보고회는 피서철 부산의 해수욕장을 찾는 국내외 이용객들이 바다를 안전하고 쾌적하게 즐기면서 다시 찾고 싶은 관광지로 만들기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주요 내용으로 ▲ 안전·교통·치안 대책 ▲ 화장실·세족장·샤워장 등 각종 시설 개선·정비 ▲ 숙박·음식 및 파라솔·튜브 대여 등 바가지요금에 대한 근절 대책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해수욕장 개장·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해수욕장 개장 기간은 이용객의 혼선을 막기 위해 부산지역 모든 해수욕장의 폐장 날짜를 통일한다. ▲ 해운대·송정·송도 해수욕장은 6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 광안리·다대포·일광·임랑 해수욕장은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가장 큰 해양관광자원인 해수욕장을 사계절 내내 즐길 수 있는 관광명소로 육성하기 위해 관리청인 구·군과 더불어 해수욕장별 특화된 사계절 콘텐츠 발굴 및 프로그램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