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경찰서, 협력치안활동강화를 위한 대학생 순찰대 발족
상태바
사상경찰서, 협력치안활동강화를 위한 대학생 순찰대 발족
  • 손영미
  • 승인 2019.05.10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손영미 기자= 부산사상경찰서(서장 김해주)는 2019. 5. 7.(화) 16:00, 동서대 한마음‧신라대 화랑순찰대 제 7기 합동 발대식을 개최했다.

순찰대원들은 경찰 관련학과 학생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치안현장체험을 통한 경찰업무 이해와 관내 취약지역에 대한 경‧학 합동순찰로 지역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10월까지 5개월 여간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사상경찰서는 경‧학 협력치안의 일환으로 동서대 및 신라대 2개 대학과 MOU체결한 후, 2013년 1기 선발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동서대 230명, 신라대 254명의 순찰대원을 배출하였으며, 2019년 새로이 출범하는 7기는 관내 곳곳을 순찰하며 우범지역 발굴과 더불어 주민체감안전도 확보를 위한 소통치안 활동도 병행 할 예정이다.  

한마음 순찰대와 화랑 순찰대 총 83명의 순찰대원들은 2019. 5. 14.(화)부터 10. 29.(화)까지 약 5개월 15일을 4개 사상구 지구대 및 파출소에 배치되어 매주 화요일‧목요일 19시부터 21시까지 경찰관과 함께 ▵근린공원 ▵여성안심귀갓길 ▵재개발지역 공‧폐가를 합동순찰‧점검을 하며 주민안전을 위한 범죄예방 활동을 실시하게 된다.

대학생순찰대는 경찰학과 관련 학생들의 자발적인 신청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사전 직업(경찰)체험을 통해 업무이해도를 높이고, 시민경찰의 장점을 활용한 여러 계층과의 소통을 통해 보다 다양한 주민의 소리를 치안정책에 반영 될 수 있도록 가교역할이 기대된다. 

 

김해주 서장은 사상경찰의 일원이 된 ‘제7기 대학생순찰대’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특히, 사상구는 범죄가 많아 불안한 지역이라는 인식이 팽배해져 있는데, 현재 사상구는 강‧절도 등 5대 범죄 발생률이 13.4%감소하는 등 전반적인 범죄가 감소하였으며, 사상구청과 협업을 통해 CCTV 및 보안등 증설 등 시설개선으로 주민안전도를 올려 매우 안전한 지역으로 변모하고 있다“며 ”순찰대원들이 관내 근린공원·여성안심귀갓길 등에 대한 순찰을 통해 사상구 안전온도를 올리는데 기여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또한, 이 자리에 참석한 교수들도 “경찰체험 활동 향후 사회생활에 좋은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시민경찰로서 치안홍보 대사의 역할이 기대 된다”고 격려하였다.

 

내외신문 / 손영미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