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중국 유통업체 초청 수출상담회 참가기업 모집
상태바
부산시, 중국 유통업체 초청 수출상담회 참가기업 모집
  • 정주은
  • 승인 2019.05.0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과 대만 20개사 유력 바이어와 1:1 수출상담회

▲ 부산시는 중국 온·오프라인 유통망 벤더 20개사를 초청해 6월 5일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수출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중국 온·오프라인 유통망 벤더 20개사를 초청해 6월 5일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수출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참가 희망 기업을 오는 15일까지 모집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중국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세와 중국인들의 소득증대에 따른 소비시장 규모 확대로 중국 내 소비재 품목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또한 중국 정부의 개방정책과 수입시장 규모 확대정책으로 지역 기업의 대중 수출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국 무역협회에 따르면 부산시의 중국 수출은 전년 대비 2.5% 증가해, 3년 만에 반등한 가운데 특히, 화장품과 생활용품이 각각 102%, 106%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업계에서는 사드여파로 중단됐던 중국인의 한국행 단체관광이 최근 재개되면서 다소 주춤했던 한류형 소비재 품목의 수출 부활을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지역 중소기업 제품들은 기능 및 품질이 우수해도 대기업 유명브랜드의 마케팅 공세에 밀려 관광객들이 이용하는 매장에서는 찾아볼 수 없으며, 외국 관광객들이 지역 제품을 경험하는 기회도 매우 적은 실정이다.

부산시는 이러한 지역 기업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중국 유력 바이어 20개사를 초청해 지역 기업 80개사와 수출상담회를 열어 우수상품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인지도를 높이고 수출 촉진에 박차를 가하고자 한다.

수출상담회에 초청된 바이어는 중국 대표 온라인 쇼핑몰인 타오바오, 쑤닝, 티몰과 허마센셩 등이다. 면세점, 대형마트 등 대형 유통매장에 납품하는 업체로 중국 주요 소비시장인 상하이를 비롯해 우한, 충칭, 청두, 다롄, 대만 등 권역별로 구성되어 있으며, 취급품목은 화장품, 식품, 유아용품, 주방용품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