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행복마을 만들기’ 사업 5년 연속 1위
상태바
부산시 ‘행복마을 만들기’ 사업 5년 연속 1위
  • 정주은
  • 승인 2019.05.0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후지역 개선 기여도·마을 자립도·주민 만족도·공동체 활성화지수 호평

▲ 부산 행복마을 '닥밭골 마을'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대표적인 도시재생사업 중 하나인 ‘행복마을 만들기’ 사업이 기획재정부 주관 ‘2018년도 지방자치단체 복권기금사업 성과평가’에서 전국 17개 시·도 27개 사업 중 1위를 차지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부산시는 2014년부터 5년 연속 성과평가 1위를 달성했으며 특히 올해 성과평가에서는 낙후지역 개선 기여도, 마을 자립도, 주민 만족도, 공동체 활성화 지수 부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행복마을 만들기 사업은 낙후된 주거지역의 마을공동체 회복을 통해 물리적, 사회·문화적, 경제적 재생을 추구하는 도시재생사업으로 지난 2012년부터 그 취지를 인정받아 복권기금을 지원받았다.

현재 부산시에는 71개의 행복마을이 있으며 이들은 행복센터를 거점으로 수익사업 발굴과 마을공동작업, 북카페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로 마을의 자립기반을 조성하고, 다양한 특화프로그램 운영으로 주민역량을 강화하는 등 마을공동체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주민이 스스로 제안하고, 참여하는 행복마을 만들기 사업을 비롯한 마을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시민이 행복하고,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복권기금은 2004년 제정된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설치된 기금으로 저소득층과 소외계층 등 사회·경제적 약자의 복지와 지원을 목표로 하는 공익적 성격의 사업에 사용한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