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8개 구·군 대상 의료급여사업 추진 현황, 실태 파악 나서
상태바
부산시, 8개 구·군 대상 의료급여사업 추진 현황, 실태 파악 나서
  • 정주은
  • 승인 2019.05.0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점검 결과 의료급여사업 계획 수립 및 구·군 평가 등 참고자료로 활용
▲ 의료급여제도 설명 (자료제공: 보건복지부 블로그)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의료급여 진료비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의료급여사업 사례관리 강화와 효율적 재정 관리를 위해 오는 9일부터 6월 12일까지 해운대구 등 8개 구·군 현장을 점검한다고 8일 밝혔다.


현재 부산시 의료급여 수급권자는 기초생활수급자, 입양아동, 국가유공자 등 138,199명이다. 전체 수급권자 수가 점차 감소하는 데 반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고령화 영향으로 1인당 지급한 진료비는 2018년 기준 5,314천 원으로 전년 대비 8.5% 증가했으며, 총진료비는 8천억 원을 넘어섰다.

이에 부산시는 2년 단위로 ▲장기입원자 및 외래 과다이용자 관리 ▲공공부문 사례관리와 연계 현황 ▲의료급여비용 부당이득금 징수 현황 등 총 21개 항목의 관리 실태 전반에 대해 살피고, 현장의 문제점을 파악해 개선 및 발전 방안을 모색해왔다.

그 결과 지난해 지자체 합동평가에서 부산시는 특·광역시 중 전년 대비 1인당 입원일수 및 진료비 증가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으며, 의료쇼핑 등 과다이용자 사례관리를 통해 진료비 156억 원을 절감해 의료급여 재정 안정화에도 기여했다.

또한 장기 입원자에게는 퇴원 후 간병, 돌봄 등 통합 서비스를 제공해 847명의 지역사회 복귀를 도왔다.

특히 올해는 북구와 부산진구가 ‘커뮤니티 케어 선도사업’ 중 노인 예비형 선도사업 지자체로 선정되어 재가 의료급여 시범사업 준비에 나서고, 집으로 퇴원하는 65세 미만 장기 입원자를 위해 가사간병 방문 지원사업과 연계하는 등 수급자의 삶의 질 향상과 사례관리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 외에도 장기 입원자 집중관리, 진료비 상위청구 의료기관 실태 조사 등 시 특성에 맞는 시책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