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1여4야가 아닌 4여1야 이젠 투쟁밖에 없어"
상태바
황교안 "1여4야가 아닌 4여1야 이젠 투쟁밖에 없어"
  • 김봉화
  • 승인 2019.04.2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강하게 비판-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자유한국당은 23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비상의원총회를 열고 여야4당의 패스트트랙 합의를 정면으로 비판하며 오직 투쟁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교안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1여4야인줄 알았더니 이제는 ‘4여1야’가 됐다. 외국에서 우리나라의 이런 모습을 보면, 과연 우리나라를 민주주의 국가라고 보겠나. 상임위 단독으로 집행을 하는 이런 민주주의 의회가 있나. 막가는 판"이라고 비판에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대통령이 아마 오늘 귀국하시는 것 같은데 귀국 선물치고는 아주 고약한 선물을 준비한 것 같다. 이제 우리의 갈 길은 명백하고 분명하다. ‘말로 되지 않으면 행동밖에 없다’"며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이 정부는, 이 정권은 대통령부터 비롯해서 이 정권 귀 막고, 눈 닫고, 그리고 독재 폭정을 이어가겠다는 그런 입장을 명백하게 밝히고 있다"고 주장하며 "오전에 저나 여러분들께서 결의한대로 이제는 투쟁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싸워 이길 때까지 우리가 정말 목숨을 걸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 한 대오로, 한 마음으로, 한 뜻으로 끝까지 이겨내는 이런 투쟁이 이제 시작되었으며 우리는 국민과 함께하면 외롭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며 투쟁을 선언했다.

 

내외신문 / 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샘문 평생교육원 문예대학 수료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