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부산진구·수영구' 2곳 선정
상태바
부산시,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부산진구·수영구' 2곳 선정
  • 서유진
  • 승인 2019.04.09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20억 원 확보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부산시는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의 ‘2019년 국비 지원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2곳이 선정됐다 밝혔다.


선정된 곳은 ▲우리동네살리기 - 부산진구의 ‘바위동산이 숨트는 신선마을’ ▲일반근린형 - 수영구 ‘도시거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도시수영-도도수영’이다.

국토부는 올해 상.하반기 2회에 걸쳐 전국 100여 곳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 상반기에 22곳을 선정해 조기에 사업을 착수하고, 나머지는 하반기에 선정한다.

특히 올해는 국토부에서 ‘우리동네살리기’를 제외한 유형은 활성화 지역 내에서만 사업을 신청하도록 제한하면서 부산시는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연말까지‘부산광역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을 수립하고, 쇠퇴도 등을 조사해 활성화 지역을 지정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시는 하반기에 4~5곳이 추가로 선정될 수 있도록 구·군과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도시재생 지원센터와 합동으로 도시재생 전문가 자문 및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발굴해 국비 총 650억 원 확보를 목표로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현재까지 부산시는 2017년도 4곳의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18년 7곳의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선정됐다. 국비 1,090억 원을 포함 3,806억 원의 사업비로 낙후되고 쇠퇴한 지역의 주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착수하는 등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하반기에 신청하지 못한 사업은 시 전략계획과 구.군 활성화 계획을 수립해 내년부터 국토부에서 추진되는 ‘수시선정’에 적극 응모할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부산의 지역 자산을 활용한 부산만의 도시재생(뉴딜)사업을 발굴하여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도시재생을 위해 국비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