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낙동강 하구 물관리 위해 ‘물 분야 상호협력 실무협의회’ 개최
상태바
부산시, 낙동강 하구 물관리 위해 ‘물 분야 상호협력 실무협의회’ 개최
  • 서유진
  • 승인 2019.03.1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 분야 상호협력 실무협의회 산하 3개 협업지원팀(T/F) 구성

▲ 낙동강 하구 (사진제공=낙동강하구에코센터 홈페이지)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부산시는 낙동강하구 물 분야 상호협력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2019년 제1회 실무협의회를 14일 개최했다. 


실무협의회는 낙동강 가치증진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와 체결한 ‘낙동강하구 물 관리 분야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번 실무협의회에서는 ▲낙동강하구 통합 물 관리 ▲부산지역 맑은 물 공급 및 신규 수자원 확보 ▲낙동강하구의 생태·문화·관광 활성화 ▲낙동강하구포럼 개최 등 시민단체와의 소통과 협치 ▲물 분야 인력, 기술 및 정보의 교류 등 5개 분야에 대해 부산시와 강서구, 한국수자원공사가 상호 협력해 상생발전을 위한 통합 물 관리 방안 등을 적극 모색 할 계획이다.

또한 통합 물 관리, 맑은 물 확보, 친수·협치 분야별로 실무협의회 산하 3개 협업지원팀(TF)을 구성, 실무협의회에서 논의되고 결정된 세부 실행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통합 물 관리’ 협업지원팀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하굿둑 개방, 서부산권 글로벌시티 조성 등 다양하게 변화되고 있는 주변여건을 감안해 하구가치를 재평가한다. 

 

또 기존 자원 간 연계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국가하천인 낙동강, 서낙동강, 평강천, 맥도강 수계까지 아우르는 넓은 지역의 물 관리 일원화와 수질개선에 대하여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그리고 ‘맑은 물 확보’ 협업지원팀은 수자원공사에서 추진 중인 광역상수도 사업과 부산시 대체 수자원 개발 등을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

마지막으로 ‘친수·협치’ 협업지원팀은 부산시민이 추구하고 누릴 수 있는 새로운 생태·문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노후된 하굿둑 수문 경관을 개선하고, 을숙도 등 기존 생태자원과 연계한 낙동강 하구 미래상을 마련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낙동강하구 물 분야 상호협력 실무협의회를 통하여 부산시민이 바라고 염원하는 낙동강하구 통합 물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수질개선을 통한 맑은 물 확보와 기수생태계 복원으로 낙동강하구 르네상스 시대를 구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
  • 프로야구 KT WIZ 야구장의 수호천사 치어리더 김한슬, 이주아의 집중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