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자동차 운행제한 조례’제정 추진
상태바
부산시, ‘자동차 운행제한 조례’제정 추진
  • 정주은
  • 승인 2019.02.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농도 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시행에 따른 자동차 운행제한 추진

▲ 부산시청사  


[내외신문]정주은 기자= 부산시는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규칙이 제정(2019.2.13.)됨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면 자동차 운행을 제한한다는 내용을 담은 ‘자동차 운행제한 조례’의 제정을 추진한다. 


이에 앞서 조례의 실효성을 담보하기 위해 대 시민 공청회를 3월에 개최,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담은 시민 참여형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시민 공청회에서는 자동차 운행제한의 대상 및 방법을 놓고 배출가스 5등급 차량과 2부제 적용 여부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게 된다. 참고로 부산시 차량등록 대수는 총 1,376천 대이며 이중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142천 대로 전체 10% 정도이다.

조례제정이 다소 늦은 감은 있으나 이는 조례 내용에 포함돼야 할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규칙이 지난 13일에야 제정됐고 실질적인 단속을 위한 주요 도로 CCTV와의 연계 시스템도 아직은 갖춰지지 않는 등 조례가 제정·시행되어도 시민들의 혼란만 가중된다고 판단돼 시기를 조절했다.

대상 차량 운행제한 시스템은 환경부에서 보급하는 표준운행제한 시스템과 부산시 주요 도로 CCTV와의 연계 가능성 및 여부에 대한 자문을 거친 후 설치예산 절감 방안을 검토해 구축하고 단속시스템이 완료되는 하반기부터는 운행제한 조례를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자동차 운행제한 시스템 도입 완료 시까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다소 불편하지만, 자가용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의 자발적인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내외신문 / 정주은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캠코, 1,042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