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SNS 시민참여 콘텐츠 강화
상태바
당진시, SNS 시민참여 콘텐츠 강화
  • 강봉조
  • 승인 2019.02.18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제작한 배워본 당진 ‘화병꽂이’편 캡처 사진

                               ‘당찬사람들’이어 재능기부 콘텐츠 ‘배워본 당진’ 제작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다양한 소셜미디어 채널과 SNS 콘텐츠를 통해 시민들과 활발히 소통해 오고 있는 올해 시민 참여 콘텐츠를 더욱 강화한다.

시의 SNS 콘텐츠 중 시민들이 출연하는 대표 콘텐츠는 ‘당찬사람들’이다. ‘당찬사람들’은 평범하지만 각자의 분야에서 자신만의 소신과 신념으로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시민들의 삶을 소개하는 프로젝트다.

지금은 고인이 된 야생화 박사 김동석 씨를 시작으로 최연소 당찬사람들의 주인공인 청년 스타트업 기업가 장재광 씨에 이르기까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간 21편의 콘텐츠가 제작돼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으며, 인기에 힘입어 올해도 계속 제작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시는 ‘당찬사람들’외에도 ‘배워본 당진’이라는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인다. 지난해 3편의 시범 제작을 거쳐 올해 정식 SNS 콘텐츠가 된 ‘배워본 당진’은 시민이 직접 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의 일일 유튜버로 참여해 자신이 가진 재능과 노하우를 다른 시민과 공유하는 프로젝트다.

당찬사람들’이 시민의 ‘삶’과 ‘스토리’에 초점을 두고 있다면 ‘배워본 당진’은 시민의 재능과 재능 나눔에 초점을 둔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시민들의 일상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꿀 팁’을 가진 시민이라면 상업적 홍보 목적이 아닌 이상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시는 공개모집을 통해 올해 총 20명 내외의 재능기부자를 선발한 다음 이들의 영상콘텐츠를 제작해 유튜브를 비롯한 시가 운영하는 SNS 채널에 게시할 예정이다.

현재 이달 28일까지 참여자를 모집 중에 있으며,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신청서와 관련 분야 자격증 또는 활동경험 증명서를 시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아 작성해 접수 페이지(http://emedia.dangjin.go.kr/) 또는 담당자 이메일(jsk1990@korea.kr)로 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배워본 당진이 어떻게 제작되는지 궁금하신 분들은 지난해 시범 제작된 냅킨아트와 화병꽂이 만들기, 프랑스 자수 편을 참고하시길 바란다”며 “시민들의 이야기와 각종 좋은 정보를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소셜미디어 콘텐츠 제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당찬사람들과 배워본 당진을 비롯한 시민 참여 SNS 콘텐츠 제작과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당진시청 소통협력새마을과 소셜미디어팀(350-3191~2)으로 문의하면 된다.

 

내외신문 / 강봉조 기자 newspolice112@daum.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샘문 평생교육원 문예대학 수료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