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평>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입.단속 및 은폐시도 는 공범이나 마찬가지다.
상태바
<논 평> 이재현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입.단속 및 은폐시도 는 공범이나 마찬가지다.
  • 임영화
  • 승인 2019.01.28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현 서구청장에 대한 사퇴압박이 거세지는 가운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서구지부가 지난 1월 22일 ‘서구청장 성추행 의혹 수사의뢰 및 은폐정황 기획예산실장을 인사조치하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성명서는 결코 간과할 수 없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성명서에따르면 “기획예산실장은 부적절한 시기에 회식을 강행하고 사전에 자리배치를 통해 서구청장의 옆에 여직원을 앉도록 강제하는 어처구니 없는 행태를 스스럼 없이 자행하여 불편함을 강제하였다”며 여성을 장식도구쯤으로 여기는 저급한 의식을 꼬집었다.

 

이어서 “회식 후 다음날부터 3회에 걸쳐 부적절한 행태에 대한 전화와 회의형태로입단속을 시켰다”며 “이는 오히려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그런 사실이 있다는 것을 은폐하기 위한 것이라 볼 수밖에 없다”면서 “기획예산실장에 대해서는 은폐정황이 있는 만큼 기획예산실 직원과 분리하여야 할 것이다”라고 주장하였다.

 

성명서에 나타난 바와 같이 김영선 서구청 기획예산실장이 만약 이재현 구청장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후 지위를 이용해 전화와 회의형태로 입단속과 은폐를 시도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성추행범 못지않게 죄질이 나쁜 공범이나 마찬가지로서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행위라 할 것이다.
 
따라서 김영선 기획예산실장에 대한 즉각적인 인사조치가 이뤄져야 하며 행정안전부 및 감사원은 특별 감사를 실시해야 한다.

 

2019년   1월   27일

자유한국당 인천광역시당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중국 건국70주년과 한국...'그 중국'이 다시 강력해졌다
  • [내외신문TV] 지금도 어디선가 암을 이기고 있다 제2화..김기옥 한의학 박사와 배우고 기공체조
  • 대안정치,"조국 장관 문제로 나라는 분열되고 두 동강나고 분열..."
  • 서울로미래로 예술협회 발대식 거행
  • 넷플릭스 더 킹: 헨리 5세 BIFF 상영 D-1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덕적에서 펼치는 Science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