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하나" 10주년 된 삼총사 프레스콜 개최
상태바
"우리는 하나" 10주년 된 삼총사 프레스콜 개최
  • 윤빛나
  • 승인 2018.03.2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윤빛나 기자]


2009년 초연 이후 꾸준하게 사랑을 받아온 뮤지컬 가 10주년을 맞아 다시 무대에 올랐다.

초연 당시 멤버였던 "신엄유민법"이 다시 돌아와 기대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 의 프레스콜이 20일 한전아트센터에서 개최되었다.

알렉산드로 뒤마의 대표적인 "삼총사"를 원작으로 17세기 프랑스 왕실의 총사가 되기를 꿈꾸는 청년 달타냥과 전설적인 총사 아토스, 아라미스, 포르토스가 루이 13세를 둘러싼 음모를 밝혀내는 과정을 담은 뮤지컬이다.



약 한 시간 가량 선보인 주요장면 시연에서는 달타냥과 삼총사의 만남과 리슐리 추기경의 음모, 그에 맞서는 달타냥과 삼총사의 활약 등의 이야기를 선보이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극 도입부인 가면무도회 장면에서는 앙상블 배우들이 선보이는 파워풀한 군무가 눈길을 사로잡았고 삼총사의 검술 장면에서는 한층 화려해진 액션을 선보이며 이목을 집중 시켰다.




포르토스역의 김법래는 단순 명백하고 ‘정의는 살아 있다‘ 는 주제를 담고 있으며 어른들의 동화 같은 이야기라 이 작품이 10년 동안 올 수 있었을 거라 생각했다고 이야기 했다.


 


아토스역을 맡은 유준상은 처음 할 때 10년 이상 갈지 몰랐다며 같은 초연 멤버 이었던 김법래와 다른 대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10년을 갈지 몰랐지만 그 시간이 와서 한 씬 한 씬 다 소중하다며 이 작품이 10년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관객 분들이 사랑해 주었기 때문이라며 소감을 이야기 했다.

또한 이번이 정말 마지막 삼총사가 될 것 같아서 지방 공연까지 마치면 많은 생각을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라미스 역의 민영기는 이 작품이 20년까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다.

10주년에 합류한 달타냥 역의 서은광은 10주년에 함께 하게 되서 영광이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고 많은 선배님들과 함께 공연하게 되서 많이 배우고 성장 할 수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참여 소감을 이야기 했다.



밀라디역으로 다시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이야기한 서지영은 공연계에서도 여자배우들의 생명력은 짧은 편인데 후배들에게 여배우도 무대에서 오래 활동 할 수 있구나 란 희망을 주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10주년 공연을 맞아 더욱 짜임새 있는 스토리를 바탕으로 사랑과 우정 정의에 대한 가치를 관객에게 전달하는 뮤지컬 삼총사는 5월 27일까지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샘문 평생교육원 문예대학 수료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