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홍성경찰서“우리는 왜 헤어지지 못할까?”,
상태바
[기고]홍성경찰서“우리는 왜 헤어지지 못할까?”,
  • 강봉조
  • 승인 2016.11.0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경찰서 광천지구대 순경 박재현)

사랑이란 이름으로도 지워질 수 없는 상처, 데이트폭력.

 

며칠전, SBS 주말드라마 “우리딸 갑순이”의 드라마 속 한 장면이 데이트폭력이 맞는가? 라는 주제가 방송심의의원회에 회부되었다는 기사를 접했다.

 

문제의 장면은 이별을 선언한 갑순이에게 “너랑 헤어지기 싫다”며, 갑순이의 양 손목을 붙잡고 벽에 밀치며, 강제로 키스 시도를 한 장면이다.

 

갑순이의 “싫다”는 외침은 묻힌 채, 강제로 키스를 당하는 장면이 연출된 것이다. 과연 이 장면을 데이트폭력이라고 할 수 있을까?

데이트폭력 유형에는 신체에 직접 가해지는 폭행, 물건 등을 집어던지는 등의 간접적인 폭행, 정서적 폭행, 행동통제도 포함되며, 지속적인 스토킹도 데이트폭력이라고 볼 수 있겠다.

스스로가 데이트폭력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자각하지 못한채 장기간 데이트폭력의 피해자로 노출되기도 한다. 연인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사람들은 데이트폭력 해당 여부를 반드시 점검해 볼 필요가 있으며, 자신이 이러한 범죄에 노출되었다고 생각이 들면, 반드시 도움을 요청해야한다.

해마다 데이트폭력은 폭행에서 상해·강간·강제추행·살인등의 강력 범죄로 변하고 있으며, 경찰청에 접수된 데이트폭력 건수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데이트폭력 신고는 112와 경찰청, 각 경찰관서 홈페이지, 스마트폰 ‘목격자를 찾습니다’ 앱으로 통해 신고할 수 있으며, 1366(여성긴급전화)을 통해 데이트폭력 진단부터 대응방법까지 상담 및 피해자에 대해서는 법률·의료지원과 연계한 서비스 제공을 한다.

데이트폭력의 70%가 동일 전과가 있고, 주취상태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데이트폭력은 연인 관계에 있는 당사자 사이의 개인 사생활의 문제로 치부·방치해되어, 피해가 발생한 이후에야 법적인 처벌을 받는 등 피해예방이나 피해자 보호등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법적·제도적 변화를 기다리기 전에, 내 자신을 사랑해야한다는 것을 잊지 말고, 자신의 몸은 자신이 지켜내도록 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속초해경, 대규모 민・관합동 해상방제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