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부산국악원, 시대와 지역을 넘나드는 신(新)음악
상태바
국립부산국악원, 시대와 지역을 넘나드는 신(新)음악
  • 편집부
  • 승인 2016.10.1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권용욱 기자] 국립부산국악원(원장 서인화)은 오는 10월 22일(토)

오후 3시 연악당에서 제14회 기악단 정기연주회 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14회 기악단 정기연주회 는 그 세 번째 무대로, ‘관악영산회상’, ‘강태홍류 가야금산조’, ‘가곡 태평가’, ‘경기도당굿’과 같은 전통음악을 바탕으로 다시 한 번 전통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자리를 마련하여 초연 무대를 선보인다.

국립부산국악원은 2014년 제10회 기악단 정기연주회 ‘신(新)음악, 전통에 대한 경의 Ⅰ’을 처음 개최한 이래, 전통의 계승과 발전을 위해 매년 동서양음악의 작곡가들과 연주자의 공동 작업을 전개해오고 있다.

부산지역에 뿌리를 둔 무형문화재들을 중심으로 재탄생시킨 초연 작품들을 발표하며 창작국악의 새로운 지표를 찾아가고 있다.

공연은 전통에 깊이 뿌리를 둔 국악관현악 협주곡으로 펼쳐진다. 국악관현악을 위한 피리․생황협주곡 ‘태극’(太極), 거문고를 위한 국악관현악 협주곡 ‘태평성대’(太平聖代), 강태홍류 산조합주에 의한 Concerto grosso '연화‘(蓮花), 4인의 타악주자와 국악관현악을 위한 ‘대악’(大樂) 총 4작품으로 구성 될 예정이다.

위촉곡은 동서양음악을 아우르는 작곡가 원일(국립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역임), 양승환(KBS 국악대상 작곡상 수상), 김기범(국립국악원 창작악단 단원), 김대성(대한민국 작곡상 수상)의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국립부산국악원 기악단이 출연하며 부산대학교 예술대학 한국음악과 황의종 교수의 해설이 함께 한다.

국립부산국악원 권성택 예술감독(지휘)은 초연작품 연주로 새로운 도약을 모색하는 창작활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작곡자와 연주자의 노력으로 전통과 창작이 다르지 않다는 것이 이번 공연에 오신 관객들에게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내외신문 포토] 연꽃향 가득한 양수리 두물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