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의심' 소 또 발견, 추가 확산 우려
상태바
'구제역 의심' 소 또 발견, 추가 확산 우려
  • 김가희
  • 승인 2010.01.14 0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 만에 다시 발생한 소·돼지 전염병인 구제역이 발생한 포천에서 구제역 의심 증상을 보이는 소가 또 발견됐다. 정밀검사 결과 확진 판정이 나올 경우 당국의 방역망이 뚫린 것이어서 추가 확산이 우려된다.

농림수산식품부는 13일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한우 목장의 일부 소가 가볍게 침을 흘리는 등 구제역 의심 증세를 보여 이 농장에서 기르는 한우 15마리와 바로 옆 농가의 가축 35마리(젖소 33, 사슴 2마리)를 모두 폐사(살처분)시켰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이상수 동물방역과장은 “국립수의과학검역원에 의심 증세를 보인 소의 시료를 보내 정밀검사를 하는 중이며, 예방 차원에서 확진 판정과 관계없이 곧바로 살처분했다”고 설명했다.

익명을 원한 농식품부 관계자는 “수의사가 병을 옮기는 매개체가 된 것으로 강하게 의심된다”며 “이 수의사가 방문한 다른 농장에서도 구제역이 추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미 해당 수의사가 방문한 농장 70여 곳을 특별관리 대상으로 지정해 소와 농장 종사자의 이동을 제한하고 관찰활동을 강화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속초해경, 대규모 민・관합동 해상방제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