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제3회 심훈문학대상, 베트남 국민작가 바오 닌 선정
상태바
당진시,제3회 심훈문학대상, 베트남 국민작가 바오 닌 선정
  • 강봉조
  • 승인 2016.08.26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오 닌 작가)

초대 특별상엔 소설가 남정현, 영화감독 임권택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베트남의 국민작가 바오 닌(Bao Ninh)이 제3회 심훈문학대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심훈상록문화제집행위원회가 주최하고 계간 ASIA가 공동 주관하는 ‘심훈문학대상’은 평화와 정의, 이웃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세계문학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있는 아시아 작가들을 대상으로 시상해 오고 있다.

주최측은 올해 시인 고은 씨와 김성곤 한국문학번역원장, 문학평론가 최원식 씨, 이승훈 세한대 총장, 스티븐 캐페너 서울여대 교수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위원회는 16개국 언어로 번역‧출간 된 바오 닌의 대표작 ‘전쟁과 슬픔’이 전 세계 독자와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는 점과 베트남 인민군 출신인 작가가 전쟁의 참상을 증언하고 반전의 대의를 들어 올린 점을 높이 평가했다.

심사에 참여한 김성곤 한국문학번역원장은 “제국주의 시대를 슬퍼했고 민족의 미래를 염려했으며, 휴머니즘을 추구했던 심훈의 문학세계와 상통한다”며 그를 수상자로 추천한 이유를 밝혔다.

최원식 문학평론가도 “베트남 내에서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반전을 견지한 작가의 도덕적 용기는 전후 참전국들과의 화해를 이끈 원동력이 되었다”는 심사평을 전했다.

한편 영화예술 분야에서도 재능을 발휘했던 심훈 선생의 삶을 기리기 위해 올해 새롭게 제정된 특별상부문에서는 소설과 남정현과 영화감독 임권택이 초대 수상자로 선정됐다.

심사위원장인 고은 시인은 “남정현 작가는 충남 당진 출신의 고전적인 참여 문학의 원로”라며 “시대고(時代苦)를 온몸의 시련으로 감내해온 그의 묵중한 작가의식은 한국민족문학의 귀감이 되기에 충분하다”고 심사평을 전했다.

임권택 감독에 대해서도 “현존하는 한국영화계의 거인”이라며 “특히 심훈의 대표작이자 국민소설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상록수를 영화화했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밝혔다.

심훈문학대상과 특별상에 대한 시상식은 제40회 심훈상록문화제 셋째 날인 내달 3일 기념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장영달, "대한체육회장 선거 페어플레이 합시다" " 방해공작 심각하게 받고 있어"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손흥민 선수 유럽통산 150호 골 달성에 엘리트 체육지원 강화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