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류와 산조로 만나는 전통의 재구성
상태바
풍류와 산조로 만나는 전통의 재구성
  • 편집부
  • 승인 2016.06.02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지인기자] 국립부산국악원(원장 서인화)은 6월 3일(금), 4일(토) 양일간 제13회 기악단 정기연주회 를 연악당에서 개최한다.

 

궁중과 민속을 넘나드는 ‘풍류’, ‘산조’가 갖고 있는 최고의 예술성!


올해로 창단 8년째를 맞은 국립부산국악원 기악단 정기공연 는 전통풍류 완주와 함께 산조 재구성시리즈를 결합했다.

 

풍류곡의 대표격인 영산회상 시리즈 완결편으로 지난해 영산회상, 평조회상, 가즌회상 공연에 이어 관악영상회상 한바탕으로 풍류의 완주시리즈를 마무리하고자 한다.

 

아울러, 부산의 지역무형문화재 재구성시리즈 일환으로 지난해 박대성 명인의 아쟁산조합주에 이어 부산무형문화재 제8호 강태홍류 가야금산조를 강태홍류 산조합주로 연주하며 국악 레퍼토리 확장에 다가선다.

 

우리의 심호흡보다 느린 속도로 시작해서, 점점 속도를 높여 감흥의 불씨를 당기며 마음 속 깊은 울림을 전달하는 !


본 공연은 조선후기 풍류방에서 연주되기 시작한 ‘보허사’ 원곡과 18세기 보허사의 변주곡으로 만들어진 파생곡 ‘도드리’를 잇대어 연주하는 [현악풍류 ‘보허사․도드리’]로 시작한다.

 

그리고 부산 무형문화재 강태홍류 가야금산조를 합주로 구성한 곡으로 독특한 엇박의 묘미를 느낄 수 있는 [강태홍류 산조합주], 아울러 풍류곡의 완결편으로 관악기로 편성된 관악영산회상 한바탕을 보여주는 [관악풍류 ‘표정만방지곡’]으로 구성되어 풍류가 만방하고 산조의 신명이 가득한 뜻깊은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잔잔한 여운와 느긋한 흥취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국립부산국악원 권성택 예술감독은 “풍류와 산조는 현재 각각의 장르로 존재하지만 음악적으로 상당부분 유사성이 있다”고 말하며 “바람 따라 흐르는 흐트러진 가락을 모아 여유로운 흥취를 느낄 수 있는 무대”라고 전했다.

 

공연관람은 취학아동 이상으로 S석 10,000원 A석 8,000원이다. 사전 예약은 국립부산국악원 누리집(http://busan.gugak.go.kr/)이나 인터파크 및 전화로 공연전날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그리고 24세 이하 청소년, 65세 이상 경로우대(동반1인), 장애인(동반1인), 유공자(동반1인), 기초생활수급자, 병역명문가 및 다자녀가정, 산모카드 등은 50%의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20인 이상 단체관람은 20%할인혜택이 적용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내외신문 포토] 연꽃향 가득한 양수리 두물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