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 3월부터 본격 가동
상태바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 3월부터 본격 가동
  • 편집부
  • 승인 2016.02.2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 부산=손영미 기자] 부산시는 시, 롯데, 부산은행이 주축이 되고 타임와이즈(펀드 운용사)가 운용하는 210억 원 규모의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를 3월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3월 3일 오후 3시 30분 해운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서병수 시장, 성세환 BNK금융그룹회장, 차원천 롯데엔터테인먼트 대표, 서장원 타임와이즈 인베스터먼트 대표이사, 이경숙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영화인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 출범식’이 개최된다.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는 부산시 60억 원 롯데엔터테인먼트 100억 원 부산은행 40억 원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펀드 운용사) 10억 원을 출자하여 총 210억 원 규모의 대형 펀드가 결성됐다.
특히, 부산시는 지난해 초부터 투자대상을 놓고, 롯데엔터테인먼트와 장기간 협의 끝에 롯데엔터테인먼트가 시의 정책적 목표에 공감함으로써 부산 작품에 100억 원, 그 외 상업영화에 100억 원을 투자하기로 지난해 10월 최종 합의해 펀드가 결성됐다.
부산시는 중·저예산 영화와 다양성 영화에 부산 소재(유치) 제작사가 더 많이 투자받도록 (사)부산영상위원회, 유관기관과 협업해 부산 작품 발굴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부산의 영화·영상분야 창조경제 기반을 넓혀가기 위해 조성된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는 지역의 영화·영상산업 발전을 견인하는 마중물 역할과 함께 지역 영화인 역량 강화와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원달 부산시 영상콘텐츠산업과장은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 결성을 시작으로,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최전에 부산 시네마 하우스(영화인의 집)와 부산아시아영화학교를 개원하고, 내년에는 영상산업센터 2단계 사업을 완성하여 부산지역의 영화산업과 한국영화의 상생 발전을 주도하여 세계적인 영화도시 부산 조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장영달, "대한체육회장 선거 페어플레이 합시다" " 방해공작 심각하게 받고 있어"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손흥민 선수 유럽통산 150호 골 달성에 엘리트 체육지원 강화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