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화보 사기, 소속사 “직접 관련 없다”
상태바
이민호 화보 사기, 소속사 “직접 관련 없다”
  • 편집부
  • 승인 2015.11.09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강태수 기자]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배우 이민호의 화보에 투자하면 수익을 나눠주겠다며 투자금을 받아 챙긴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로 모 기획사 대표 김모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8일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에 의하면, 김씨는 사업가 A(56.여)씨로부터 지난해 1월 화보 제작에 6억원을 투자받고서는 수익은 커녕 원금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2013년 12월 이민호의 소속사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 대표로부터 4억 5000만원에 화보를 제작.출간할 수 있는 판권 인수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판권료와 제작비를 댈 능력이 없었던 김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A씨에게 “대박이 난다”면서 투자를 권했고, A씨는 김씨의 말을 믿고 판권료 5억원과 제작비 1억원 등 총 6억원을 건넸다.

1년 이내에 원금을 상환하고, 이후에는 수익금의 18%를 배분한다는 계약 조건으로, DVD 2장과 100페이지가 넘는 사진집 등으로 구성된 이민호의 화보 ‘ALL MY LIFE’는 지난 해 4월 출간됐다. 10만원이라는 높은 가격에도 순조롭게 판매됐다.

 

매출액은 1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씨는 정확한 판매량이나 매출을 A씨에게 알리지 않았고, 이후 1년이 지났지만 수익은 커녕 원금도 갚지 않았다. A씨는 수차례 김씨에게 독촉했지만 응답이 없자 지난달 말 김 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경찰에서 “김씨가 애초에 사기를 치려는 의도로 접근했다”가 주장했고, 김씨는 “실제 매출액은 6억원 정도이고 손익분기점을 넘기지 못해 줄 돈이 없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와 A씨의 대질신문,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김씨에게 변제 능력이 없어 사기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민호 소속사와는 관련이 없는 범행으로, 금액은 크지만 화보가 실제로 제작.판매된 점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까지 신청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샘문 평생교육원 문예대학 수료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