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모든 가족, 늘 한가위만 같아라!
상태바
대한민국 모든 가족, 늘 한가위만 같아라!
  • 편집부
  • 승인 2015.09.2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 부산=손영미 기자] 여성가족부(장관 김희정)는 온 가족이 함께 준비하고 즐기는 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명절 문화 조성을 위해, 전국 건강가정지원센터·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가족프로그램을 진행하고, 남성들의 육아·가사나눔을 장려하는 캠페인에 나선다.
현재 우리사회 명절문화는 제사음식 준비와 설거지 등 명절노동 대부분이 여성들에 집중돼, 여성들이 명절로 인한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명절증후군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명절 때 주로 일하는 사람들 : 며느리 32.7%, 여자들(어머니, 며느리, 딸) 62.3%, 남녀가 같이한다 4.9% (2010년 가족실태조사- 2011년 발표, 5년 주기) (센터 프로그램) 여성가족부는 남성 등 모든 가족이 적극적으로 명절 가사노동과 육아, 가족과의 놀이 등에 참여해 가족 모두가 즐겁고 행복한 명절을 맞이하기 위해,
전국 건강가족지원센터·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통해 윳놀이 등 전통놀이 체험, 송편 등 명절음식 만들기, 차례상 차리기 등 다양한 가족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특히, 아직은 한국문화에 낯선 결혼이주여성을 위해 자녀와 함께하는 송편 만들기, 엄마나라 명절 알기, 추석맞이 다문화 노래자랑 등 다문화가족을 위한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마련됐다. ※ 건강가정지원센터 홈페이지(www.familynet.or.kr) 대표전화 1577-9337 ※ 다문화가족지원 포털 ‘다누리’(ww.liveinkorea.kr) 대표전화 1577-1366
또한, 우리은행과 공동으로 가족사랑 엽서를 제작·배포해, 그동안 가족 간에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던 고마움과 사랑의 마음을 전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명절문화 캠페인) 아울러, 양성평등한 명절문화 실천 캠페인을 전개해, 이번 추석 명절을 계기로 우리사회 전반에 여성과 남성 모두의 일·가정양립과 실질적인 양성평등문화 정착 확산의 계기로 삼는다.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아빠들인 꽃보다 아빠가 자녀들과 함께 송편과 산적꼬치를 만드는 추석N 가족사랑 요리교실’(9.22)에 참여해, 아빠들이 육아뿐만 아니라 명절준비도 함께하는 문화를 확산해 나간다. 또한, 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명절 보내기!’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하고, 양성평등한 명절을 위한 실천다짐 댓글달기 위민넷, 추석을 부탁해!’ 캠페인(9.14~9.30, www.women.go.kr)과 가족과 함께하는 명절문화 만들기 캠페인(9.17~9.23, 여성가족부 블로그 여행상자) 등 온라인을 통한 다양한 국민참여 캠페인을 진행한다.
(아이돌봄서비스) 한편, 명절기간 근무 등으로 양육 공백이 발생할 수 있는 가정을 위해 추석 연휴 기간에도 아이돌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한다. 아이돌봄서비스는 만3개월~만12세 이하 아동의 가정에 찾아가 돌보는 서비스로 야간·공휴일 상관없이, 원하시는 시간에, 필요한 만큼, 이용가능 (소득수준에 따라 차등지원하며, 정부지원 시간 초과 시는 전액 본인부담으로 이용 가능) (문의) 1577-2514 / 아이돌봄 홈페이지 https://idolbom.go.kr
여성가족부는 앞으로도 가족 모두 함께 만드는 행복한 명절 양성평등한 명절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국민인식 개선 캠페인 및 가족지원서비스를 지속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교육 기부 활동으로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