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을 위한 외침, 평화를 위한 행동
상태바
진실을 위한 외침, 평화를 위한 행동
  • 편집부
  • 승인 2015.09.0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 부산=손영미 기자] 여성가족부(장관 김희정)가 젊은 세대에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문제 관련한 올바른 역사인식의 기회를 제공하고, 전 세계 분쟁지역에서 벌어지는 여성·아동 대상 성폭력 근절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이번에는 대학 캠퍼스를 찾는다. 김희정 장관은 9월 8일(화) 16시 30분 동덕여자대학교(서울 성북구 소재, 총장 김낙훈)에서 대학생 400여 명을 대상으로 진실을 위한 외침, 평화를 위한 행동이라는 제목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과 전시(戰時) 성폭력 근절을 위한 청년의 역할에 대해 특강을 한다.
이번 특강은 동덕여대에서 동덕 리더쉽 특강, 강연자로 김희정 장관을 초청하며 이뤄졌으며, 김 장관이 직접 위안부를 주제로 대학에서 특강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올 들어 민족사관고등학교(2.25)·대원외국어고등학교(5.19)·글로벌여성인권대사 지원(7.24) 학생들을 대상으로 세 차례 특강이 이루어진 바 있다. ※동덕 리더쉽 특강 : 동덕여대 2학년생 필수이수과목으로 사회 명사를 초청하여 실시하는 특강
김 장관은 이날 특강을 통해 인류 역사상 분쟁지역에서의 대표적 여성인권 침해 사례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과 참상 및 문제해결을 위한 우리정부와 시민단체, 국제사회의 노력 등에 대해 학생들과 공유한다. 또한, 이와 같은 역사적 비극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우리 청년들이 역사적 진실을 제대로 배우고 공부하며, 그 교훈을 실천함으로써 국내를 넘어 세계 평화의 지킴이가 되어 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여성가족부는 일찍부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해 미래주역인 청소년·청년들의 올바른 역사인식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난 7월부터 사이버민간외교사절단 반크와 함께 중·고·대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전시 여성인권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는 글로벌 여성인권대사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청소년·청년들이 스스로 공부하고 고찰할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국제청소년학생작품공모전을 개최하고, 지난 8월 수상작품들을 함께 감상하는 일본군 위안부 평화나눔콘서트–2015 합창을 개최한 바 있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정확하게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이버역사관(e-역사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학생들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이 원할 경우 을 통해 전문강사를 소개받을 수 있다.
신청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이버역사관(e-역사관)에서 가능하다. (사이트 : http://www.hermuseum.go.kr)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은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일어난 여성·아동에 대한 성폭력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과거 잘못을 명확히 규명해야 하며,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국제사회 관심과 노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하고, 우리 청년들이 위안부 문제를 전 세계에 제대로 알리는 데 앞장서고, 나아가 인류 전체의 평화와 안녕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자세를 보여주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프로야구 SSG랜더스의 SSG랜더스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이지현, 목나경의 집중 인터뷰
  • 프랑스어에 담긴 진심을 그대로 전하는 고종석의 ‘어린 왕자’ 출간
  • 여곡 오연복 시인 · 장기욱 이사장 시비제막식(詩碑除幕式)
  • K리그 수원 FC의 승리 요정 치어리더 안지현의 집중 인터뷰
  • 코로나시대 대응 생활 방역이 정답
  • 트로트 여신 송가인 친환경 마스크 브랜드 ‘iLe’ 모델로 발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