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덕수궁에서 즐기는 한여름 밤 낭만산책
상태바
문화재청, 덕수궁에서 즐기는 한여름 밤 낭만산책
  • 편집부
  • 승인 2015.08.1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심종대 기자]문화재청(청장 나선화)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서도식)은 광복7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민간위원장 정종욱)와 함께 광복 70년을 축하하기 위해 지난 13일부터 ‘광복 70년 기념 문화유산 활용 축제’를 진행 중이다.

 

덕수궁 프로그램으로 ▲ 오는 20일에 ‘덕수궁 풍류’ 100회 특집공연 ▲ 25~26일, 28~30일까지 ‘덕수궁 인문학 북콘서트’를 개최한다.
 
덕수궁 함녕전에서는 ‘덕수궁 풍류’ 100회를 기념하는 특집공연이 진행된다. ‘덕수궁 풍류’는 2010년부터 시작된 전통공연예술 가(歌), 무(舞), 악(樂) 분야의 예인(藝人)들이 출연하는 야간국악공연으로 덕수궁 정관헌을 활용한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덕수궁 풍류’는 고종황제가 커피를 마시고 연회를 베풀던 공간으로 사용됐던 정관헌에서 공연을 진행했으나, 이번 100회 특집공연은 특별히 덕수궁 함녕전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 진행된다.

 

이번 공연에는 정영만(중요무형문화재 제82-4호 남해안별신굿), 이생강(중요무형문화재 제45호 대금산조 보유자), 안숙선(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와 병창 보유자), 이광수(민족음악원 이사장) 명인이 특별출연한다.

 

또한, 과거 ‘덕수궁 풍류’에 출연했으나 현재 작고한 고(故) 정재만, 고(故) 임이조 명인을 회상하는 시간을 마련해 정재만 명인의 아들인 정용진 씨가 살풀이춤을, 임이조 명인의 처제인 권영심 씨가 화선무를 선보이면서 작고한 명인들의 예술혼을 기린다.

 

이 밖에도 신진국악인들의 무대로 창작국악그룹 ‘바라지’, ‘숨[SU:M]’이 젊은 감각으로 창의적인 연주를 선보인다. 공연 마지막에는 전 출연진이 ‘아리랑 대합창’을 열창하면서 ‘덕수궁 풍류’의 새로운 도약을 기원한다.

 

또 덕수궁 정관헌에서는 우리나라가 서양 문물을 받아들이는 근대화 과정 속의 문학, 패션, 역사, 영화, 대중가요를 주제로 해당 분야의 명사를 초청해, 그들이 저술한 책 이야기와 박경훈 앙상블의 공연이 곁들어진 인문학 북콘서트가 오는 25~26일과 28일~30일 열린다.
 
이번 북콘서트에는 국악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국악 평론가 겸 공연기획자 윤중강 씨의 사회로 ▲ 25일 [문학] ‘근대 시의 모더니티와 종교적 상상력’(유성호 한양대 교수) ▲ 26일 [패션] ‘모던 걸, 여우 목도리를 버려라’(김주리 한밭대 교수) ▲ 28일 [영화] ‘청춘의 십자로에서 피에타까지’(유지나 동국대 교수) ▲ 29일 [역사] ‘20세기를 넘어 새로운 미래로’(김육훈 역사교육연구소장) ▲ 30일 [대중가요] ‘오빠는 풍각쟁이야’(장유정 단국대 교수) 등 다양한 분야의 명사에게 듣는 풍성한 인문학 향연이 펼쳐진다. 북콘서트 참여는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에서 사전예약 신청을 통해 가능하다.

 

경복궁과 덕수궁에서 ‘위대한 문화유산,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펼쳐지고 있는 ‘광복70년 기념 문화유산 활용 축제’는 ‘경회루 성하에 물들어’, 야간공연(13~15일)과 ‘덕수궁 석조전 미디어파사드’(13~16일)를 마쳤고, 이번 덕수궁 야간전통공연과 인문학 북콘서트로 더욱 다양한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내외신문 포토] 연꽃향 가득한 양수리 두물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