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제1기 ‘글로벌 여성인권대사’ 지원자 발대식
상태바
여가부, 제1기 ‘글로벌 여성인권대사’ 지원자 발대식
  • 편집부
  • 승인 2015.07.24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현준 기자]여성가족부(장관 김희정)는 24일 오후 1시 국립중앙박물관(서울 용산)에서 사이버 민간외교사절단 ‘반크(VANK, Voluntary Agency Network of Korea)’와 함께 중.고.대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전시(전쟁 중) 여성인권 문제 관점에서 국내외에 알리는 제1기 ′글로벌 여성인권대사′ 지원자 발대식을 개최한다.

 

여성가족부와 반크는 지난 1일부터 3주 동안 ′글로벌 여성인권대사′를 모집했고, 중.고등학생 및 대학생 250명이 지원자로 신청했다.

 

이날 발대식에서 지원자들은 ▲ 전시 성폭력 근절을 위한 청소년의 역할에 대한 김희정 장관 특강 ▲ 일본군 ‘위안부’ 관련 교육 ▲ 글로벌 여성인권대사 활동 기획 및 실천 교육 등을 받는다.

 

발대식 후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전시 성폭력 근절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지구촌에 잘못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여성 인권에 대한 홍보활동을 펼치는 평화지킴이 역할을 한다. 또한, 세계에서 주목받는 여성운동가의 활동이나 인권침해 사례 등을 지도에 표시한 인권지도를 활용하고, 세계인의 협력을 촉구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알린다.

 

또 다음 달 24일까지 한 달 동안 활동을 하게 되고, 활동이 우수한 학생들은 8월 말 수료식에서 제1기 ′글로벌 여성인권대사′로 공식 임명된다.

 

김희정 여성가족부장관은 특강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같은 과거의 잘못을 명확히 규명해 다시는 이런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우리 청소년들이 올바른 역사를 배우고 그 교훈을 실천토록 해야 한다”면서, “우리 청소년들이 인권대사 활동을 통해 ‘위안부’ 문제와 전시 성폭력 근절에 대한 인식을 높여 나가고, 지구촌 곳곳의 평화실천 의지에 적극 동참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2기 ‘글로벌 여성인권대사’ 지원자 발대식은 겨울 방학 중 개최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교육 기부 활동으로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