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장, “중유럽 3국 공식방문”
상태바
정의화 의장, “중유럽 3국 공식방문”
  • 편집부
  • 승인 2015.07.1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 노춘호 기자]정의화 국회의장은 내일 16일 오전 12시 경 중유럽 3개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다.

정 의장의 이번 방문의 목적은 EU회원국인 체코·헝가리·크로아티아와의 의회교류를 통해 중유럽 지역에 대한 외교적 기반을 확대하고, 우리나라 기업의 EU진출 거점지역인 중유럽 주요국 고위인사와의 면담으로 우리기업의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세일즈 외교가 주를 이루었다.

체코 공식방문은 수교 25주년을 기념하여 오랜만에 이루어진 고위급 방문이자 국회의장으로는 2002년 박관용 의장 이후 13년만이다.

체코에서는 보후슬라프 소보트카(Bohuslav Sobotka) 총리, 얀 하마첵 (Jan Hamáček) 하원의장, 안드레이 바비쉬(Andrei Bobbish) 부총리 겸 재무장관 등을 만나 경제개발 분야에서의 협력 및 내실화, 의회 간 협력강화를 중심으로 의견을 교환했다.

정 의장은 소보트카 총리에게 한국은 지난 30년 동안 꾸준히 원전기술을 발전시켜왔으며 국내 23기의 원전도 아무런 문제없이 운영되고 있다고 밝히며, 체코 원전건설에 한국이 참여하게 된다면 가장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체코에 이어 방문한 헝가리에서는 라슬로 꾀비르 (László Kövér) 국회의장과 만나 헝가리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활동을 위한 의회차원의 법과 제도적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정 의장은 꾀베르 의장에게 대부분의 한국기업 종사자들이 3년간 헝가리에서 일하는 반면 비자기간이 2년으로 제한되어 있음을 언급하며 원활한 기업 활동을 위해 비자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이에 앞서 정 의장은 안익태 선생 서거 50주년, 애국가 작곡 80주년을 맞아 부다페스트 영웅광장에 건립된 안익태 선생 동상에 헌화했다.

정 의장은 이어 크로아티아를 방문하여 요십 레코 (Josip Leko) 국회의장, 조란 밀라노비치 (Zoran Milanović) 총리 등 주요 정치지도자들과 잇따라 만나 양국 의회차원의 교류·협력 활성화 및 양국관계 발전 방향에 대한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다.

정 의장은 밀라노비치 총리에게 크로아티아 정부가 추진 중인 산업 및 에너지 프로젝트에 한국기업이 참여하여 상호 호혜적 협력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며 총리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고 밀라노비치 총리로부터 한국 측 제안을 진지하게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정 의장은 또한 레코 의장에게 방문객 증가에 따른 한국 국민 보호와 더 많은 우리기업의 크로아티아 진출을 위한 제도개선을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레이싱모델 이지은, 마스크로 감출수 없는 외모
  • 시민단체, 춘천레고랜드 안전하지 않다는 의혹제기
  • 인천 동구, 2022년 주민자치회 관련 공무원 워크숍 실시
  • 해운대구청 공무원들이 시민단체 기자회견장 불법사찰?
  •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후보 고양시 비정규직 노동자 쉼터 방문
  •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3동 주민자치회 선진지 벤치마킹 워크숍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