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보러와요’, 강예원-이상윤-최진호 캐스팅 확정
상태바
‘날보러와요’, 강예원-이상윤-최진호 캐스팅 확정
  • 편집부
  • 승인 2015.07.1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심종대 기자]강예원의 첫 번째 스릴러 연기 도전작 ‘날 보러와요’가 남자 주인공으로 이상윤을 확정 짓고, 지난 13일 전격 크랭크인 했다.

 

파일럿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화재사고를 추적하는 방송국PD 나남수(이상윤)가 화재사고의 유일한 생존자이자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강수아(강예원)를 만나 사건의 전말과 진실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날 보러와요’에 강예원에 이어, 이상윤, 최진호, 유건, 김종수, 조재윤 등 캐스팅을 완료하고, 13일 서울에서 본격 촬영에 돌입했다.

 

영화 ‘해운대’ ‘퀵’ ‘하모니’부터 지난 5월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연애의 맛’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면서 여배우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져 온 강예원이 이번 작품을 통해 거칠고 강렬한 스릴러 연기변신을 시도한다. 화재사고의 유일한 생존자이자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미스터리한 여자 수아 역을 맡은 강예원은, 거칠고 메마른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꾀할 것으로 보여 기대감을 더한다. 강예원은 최근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 4’를 통해 주말 예능까지 섭렵하며 엉뚱하고 귀여운 매력을 어필, 예능 대세로 떠오른 바 있다.

 

화재사고에 가려진 살인사건을 파고드는 PD 남수 역에는 지난해 영화 ‘산타바바라’로 로맨틱한 연기를 선보이며 스크린 신고식을 치른 배우 이상윤이 맡았다. KBS 인기드라마 [내 딸 서영이]와 SBS 드라마 ‘엔젤아이즈’ 등을 통해 두터운 여성 팬층을 확보한 ‘엄친아’ 대표 배우 이상윤은, ‘날 보러와요’의 방송국PD 역을 통해 스릴러 장르에 첫 도전, 기존의 이미지와는 다른 차갑고 날카로운 날 선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강남 1970’ ‘좋은 친구들’ ‘더 테러 라이브’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으로 명품 조연의 입지를 다진 바 있는 최진호가 병원 원장 장형식 역을, 지난해 JTBC 인기드라마 ‘유나의 거리’와 MBC 드라마 ‘호텔킹’에서 비중 있는 캐릭터로 긴장감을 선사해 주목 받았던 훈남 배우 유건은 수아의 남자 친구인 이우진 역을 맡았다. 지난해 tvN 화제의 드라마 ‘미생’에서 김부장 역으로 주목 받은 김종수가 차국장 역을, ‘살인의뢰’ ‘7번방의 선물’ ‘특수본’ ‘용의자’ 등 다수의 작품에서 신 스틸러로 활약해 온 조재윤이 박형사 역에 합류하며 모든 캐스팅이 확정됐다.

 

한편, 크랭크인에 앞서 지난 9일에는 영화의 시작을 알리는 고사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제작진과 강예원, 이상윤, 최진호를 비롯한 배우들은 물론, 영화계 인사들까지,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날 보러와요’의 대박을 기원하며 출발을 축하했다.

 

연출을 맡은 이철하 감독은 “열심히 노력해서 대박 내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고, 이어 배우 강예원은 “첫 리딩도 좋았고, 또 다른 기적이 일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상윤은 “안전하고 즐겁게 촬영을 잘 마치겠다”며 영화의 순탄한 촬영을 기원하면서도 영화 출연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미나리’ 윤여정의 매력적인 손자역으로 연기한 ‘앨런 킴’ 워싱턴 비평가협회 아역배우상 수상!
  • “살고 싶다면 매일 죽어야 한다!” 무한액션 타임루프 블록버스터 ‘리스타트’ 3월 개봉!